캐나다 코로나 확산세 꺾여…감염 재생산지수 두달만에 1 아래로

● CANADA 2021. 10. 9. 12:5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보건당국 "백신 접종 늘고 방역조치 효과…향후 통제 낙관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의무화된 연방 정부의 한 청사 입구

 

캐나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뚜렷이 꺾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공중보건국은 8일 코로나19 확산세를 가늠하는 감염 재생산 지수(Rt)가 지난 7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1 아래로 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감염 재생산 지수는 코로나19 환자 1명당 추가 감염자를 나타내는 지표다.

 

공중보건국의 테레사 탬 최고보건관은 이날 회견을 통해 새로운 코로나19 예측 모델을 공개하고 최근 몇 달 사이 신규 감염자가 하락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각 주 정부의 방역 규제 조치가 효과를 나타낸 결과로 보인다고 그는 분석했다.

 

탬 보건관은 "이 같은 노력이 코로나19 통제의 낙관론을 높이고 있다"며 "그러나 향후 수 개월간 주의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보건국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 사이 전국 코로나19의 일일 평균 환자는 3천745명으로 지난달 예측치 8천여 명의 절반 이하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현재 백신 접종 대상인 12세 이상 인구 중 88.1%가 최소 1회 접종을 마쳤고 2회까지 완료한 비율은 81.7%에 달한다.

 

탬 보건관은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및 백신 접종 성과의 지역별 편차가 심해 우려된다며 서부 평원 지역인 새스캐처원주와 앨버타주의 백신 접종 완료 비율이 75% 선으로 다른 지역보다 크게 낮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캐나다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4천141명으로 총 165만5천424명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사망자는 94명 추가돼 2만8천184명으로 파악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