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 중국, 5G 둘러싸고 재충돌 조짐

● CANADA 2021. 10. 13. 17:4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캐나다인 4명 중 3명, “화웨이 배제해야”

트뤼도 총리, “10월 안에 최종 결론”

 멍완저우-캐나다인 2명 ‘인질외교’ 논란으로

‘전랑외교’가 촉발시킨 ‘대중국 인식’ 악화 전형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지난 6일 수도인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신병처리 문제를 두고 장기간 갈등을 빚어온 중국과 캐나다가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을 두고 또 다시 정면 충돌할 조짐이다. 캐나다 정부의 최종 결정을 앞두고 공개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4명 중 3명이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를 금해야 한다고 답했다.

 

13일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의 보도를 종합하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의 자국 5G 사업 참여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이달 안에 내릴 예정이다. 앞서 트뤼도 총리는 지난달 28일 기자들과 만나 “남녀 동수로 구성될 새 내각이 10월 안에 출범할 예정”이라며 “새 정부 구성 직후 5G 사업에 대한 최종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현지 매체 <글로브 앤드 메일>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나노스’에 맡겨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캐나다 전역에서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6%가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를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화웨이의 참여를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10%에 그쳤다. 지난 2019년 실시한 같은 조사에선 화웨이 배제 의견은 53%, 참여 허용 의견은 22%였다.

 

캐나다-중국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역시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이 69%로 나타나, 지난 2019년 조사 결과(47%)와 견줘 부정적 의견이 22% 포인트나 높아졌다. 반면 협상을 지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2019년 조사 결과(43%)보다 크게 떨어진 19%에 그쳤다. 이밖에 미국·영국·오스트레일리아(호주) 등 3개국이 중국 견제를 위해 결성한 새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에 캐나다도 참여해야 한다는 응답은 87%로 나타났다.

 

캐나다에서 ‘대중국 인식’이 급격히 악화한 것은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이민당국이 멍 부회장을 체포한 직후 중국 쪽이 마이클 스페이버·마이클 코브릭 등 캐나다인 2명을 간첩죄로 체포·기소한 탓이다. 중국 쪽은 멍 부회장 사건과 이들 체포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지난달 멍 부회장 석방과 동시에 이들도 ‘병보석’으로 풀려나면서 ‘인질 외교’란 비판이 쏟아진 바 있다. 이른바 ‘전랑(늑대전사) 외교’로 불리는 중국의 거친 외교행보가 대중국 인식 악화로 이어진 전형적인 사례다.

 

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 5개 영어권 국가 간 정보공유 동맹인 ‘파이브 아이즈’ 회원국 가운데 아직까지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를 금지하지 않은 것은 캐나다가 유일하다. 앞서 <로이터> 통신 등은 “캐나다인 2명이 중국에 구금되지 않았다면, 화웨이 배제 결정이 보다 빨리 내려졌을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다만 캐나다 정부가 최종 결정을 계속 미루면서, ‘분위기’를 감지한 캐나다 통신기업들은 화웨이의 5G 장비 사용을 사실상 배제한 상태다. 실제 캐나다의 양대 무선통신 업체인 벨캐나다와 텔러스는 각각 스웨덴의 에릭슨과 핀란드의 노키아와 5G 구축에 나섰다.

 

이와 관련 자이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캐나다의 경제·무역 협력은 본질적으로 상호 보템이 되는 상생 관계”라며 “캐나다 쪽이 객관적이고 편견 없는 태도로 독립적으로 자국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을 하기 바라며, 중국 기업에 공평·공정하고 개방적이며 차별없는 경영 환경을 제공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