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다섯쌍둥이 출산 성공…"1987년 후 34년 만의 일"

● 토픽 2021. 11. 19. 12:5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육군 17사단 대위 부부…18일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출산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외와 정보대대 서혜정 대위가 전날 오후 10시께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 사진은 다섯쌍둥이 모습. [서울대병원 제공]

 

한국에서 다섯쌍둥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다섯쌍둥이 출산은 세계에서도 드문 사례다. 국내에서는 1987년 서울대병원에서 다섯쌍둥이가 태어난 게 현재 남아있는 마지막 기록이다.

 

19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위와 정보대대 서혜정 대위가 전날 오후 10시께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

 

서 대위는 지난 13일 출산을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며, 전날 저녁 제왕절개로 여아 4명, 남아 1명 등 총 다섯 명의 아이를 품에 안았다.

 

대개 다태아는 단태아에 비해 작은 체중으로 태어난다. 다섯쌍둥이 역시 일반 태아의 평균 체중이나 몸집에 비해서는 작지만,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왕절개 수술은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전종관 교수가 집도했다. 수술에는 전 교수를 포함해 30명 이상의 의료진이 참여했다.

 

이들 부부는 대학교 때 학군단에서 만나 2018년 12월에 결혼했다. 각각 부대 배치를 안양과 인천으로 받아 주말부부를 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 탓에 2년 반 동안 임신을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해 결국 인공수정을 하게 됐다. 인공수정에 성공해 여섯쌍둥이를 임신했다가 한 아이가 자연 유산되고 다섯쌍둥이가 정상적으로 자라 세상으로 나왔다.

 

서 대위는 임신 당시를 회상하며 "남편이 사실 쌍둥이를 원했기 때문에 정말 기뻐했다"며 "임신 과정에서도 전 교수님 덕분에 긍정적인 태도를 가질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위가 18일 저녁 태어난 다섯 쌍둥이를 들여다 보고 있다. 2021.11.19. [서울대병원 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