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6.578명에 비해 444명 적고 1.1%포인트 낮아

20대 대선 재외선거인 등록 23만여명…19대 비해 6만명↓

 

재외선거인 등록서류를 정리하는 선관위 직원

 

모국 제20대 대통령선거에 투표할 수 있는 국외부재자 신고 및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이 지난 8일 마감됐다.

마감결과 토론토 재외선거관리위원회 관할구역에서는 전체 선거권자(약 4만 명) 대비 15.3%인 6,134명이 신고·신청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토 재외선관위에 따르면 8일까지 신고-등록을 마친 국회부재자는 5,327명이었고, 재외선거인은 807명이었다. 이 수치에는 지난 선거 때 이미 등록한 영구명부 등록자 526명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신고 및 신청을 마친 인원은 지난 19대 대선 6.578명(16.4%)에 비하면 444명이 적고 비율로도 1.1%포인트가 낮은 것이다. 반면 21대 국회의원 총선 때의 3,868명(9.7%)에 비해서는 2천3백명 가량, 5.6% 포인트가 많은 숫자다.

 

영구명부 등록자 526명을 제외하고 이번 신고·신청을 방법별로 보면 인터넷을 이용한 접수자가 4,501명으로 80%, 순회접수 등 서면으로 신청한 재외국민은 1,107명, 20%선이어서 인터넷을 활용한 신고 신청이 압도적이었다.

 

토론토 재외투표관리관을 겸하고 있는 김득환 총영사는 “투표참여를 위한 신고와 신청에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오는 2월 투표에도 꼭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재외선거관리위원장인 손평한 선거영사는 “이번 신고·신청자 수는 재외선거인들의 관심과 참여에 지난 90일간 노력한 행정원들의 수고가 뒷받침되었다”면서, “다양한 맞춤형 선거 홍보물 활용과 모바일을 이용한 SNS 광고의 효과도 좋았던 것 같다”고 자평했다.

 

재외선관위는 신고와 신청을 마친 유권자들의 선거인 명부 등재를 마친 후 보정을 거쳐 투표인 명부를 확정하며, 오는 3월9일 모국 선거일에 앞서 2월23일(수)부터 28일(월)까지 재외선거 투표를 실시하게 된다. 토론토는 총영사관 투표소에서 6일간 계속 투표를 할 수 있고, 토론토 한인회관에 설치될 추가 투표소에서는 2월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사흘간 투표를 실시한다. < 문의: 416-920-3809 ex 205>

 

20대 대선 재외선거인 등록 23만여명…19대 비해 6만명↓

아시아대륙 11만2천여명 이어 미주·유럽·중동·아프리카순

 

대선 투표가 예정된 전 세계 178개 공관 전체적으로는 23만여 명의 유권자가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재외선거 신고·신청인 수는 총 23만1천247명이다.

이중 유학생이나 기업 주재원 등 해외에 단기 체류하는 국외 부재자는 19만9천897명, 현지 국가에 정착해 사는 재외국민(영주권자 포함)은 8천848명이다.

 

여기에 영구명부에 들어 있는 재외유권자 2만3천310명을 합치면 재외선거 신고·신청인 수가 된다.

대륙별 등록 현황을 보면 아시아 대륙이 11만2천62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주 7만6천318명, 유럽·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 3만2천847명, 중동 6천883명, 아프리카 2천573명 순이었다.

 

외교부 '2021 재외동포현황'에 따르면 유학생·단기체류자를 포함한 재외국민은 251만1천521명이다. 선관위는 이 가운데 선거 적령기에 해당하는 재외선거인을 200만 명 정도로 추산한다.

이를 바탕으로 20대 대선 재외선거인 유권자 등록률은 11.5%로 볼 수 있다.

 

20대 대선 재외선거 신고·신청인 수(23만1천247명)는 19대 대선 때보다 6만 명 이상 적다.

19대 대선 당시 재외선거인은 29만4천 명이 등록했고, 실제 투표에는 22만여 명이 참여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