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공단계 속도 극초음속 가능성…합참 “정밀 분석 중”

엿새 전엔 극초음속 인정 안 되는 마하 5 미만 속도

 

11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 27분께 북한이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탐지했으며,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11일 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의 최대 속도가 마하 10(시속 1만2240㎞) 안팎이라고 군 당국이 밝혔다. 6일 전 발사한 탄도 미사일에 대해 국방부는 “극초음속 미사일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북한은 속도가 더욱 빨라진 발사체를 선보인 것이다. 단,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최대 속도가 활공 단계인지 군 당국은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늘 오전 7시27분께 북한이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탐지”했으며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700㎞ 이상, 최대고도는 약 60㎞, 최대속도는 마하 10 내외”라고 밝혔다. 이날 발사는 북한이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주장) 1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자, 새해 두번째다.

합참은 “북한이 지난 5일에 발사한 탄도미사일보다 진전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현재 한미 정보당국이 발사체의 제원과 특성을 정밀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군 당국은 지난 5일 발사된 미사일은 속도는 마하 6 수준, 고도는 50㎞ 이하, 비행거리는 700㎞ 이하라고 밝힌 바 있다. 군 당국은 이 미사일이 최대 속도가 마하 6이지만, 활공 단계 속도는 마하 5 미만이어서 극초음속 미사일이 아닌 일반적 탄도미사일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북한이 엿새 만에 동일 지역(자강도)에서 극초음속 미사일 기술을 과시하듯 속도 마하 10 안팎의 미사일을 쏘아 군 당국의 발표를 재반박하는 상황이 됐다.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의 장점을 두루 갖춘 극초음속 미사일은 탐지와 요격이 힘들어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군사 강국들이 개발 경쟁을 벌이는 첨단무기다.

 

이날 발사된 미사일은 북한이 지난해 9월 발사한 극초음속 활공체인 ‘화성-8형’과 같은 기종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극초음속 미사일(극초음속 활공체)은 수직으로 상승해 대기권 밖으로 나갔다 대기권에 재진입한 뒤 글라이드처럼 미끄러지듯 활공할 때 최고 속도가 마하 5이상 이어야 한다. 군 당국은 이날 탐지한 탄도미사일 최대속도 마하 10이 초기 상승단계인지 대기권에 재진입해 활공 단계인지가 “세부적인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고 했다. 군 당국의 구체적인 정보 탐지 능력이 드러나는 것을 막고, 통상 북한이 미사일 발사 다음날 관영매체를 통해 속도, 사거리, 속도, 성능 등을 공개해온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우리 군은 이번 발사체에 대해 탐지 및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응체계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혁철 기자

 

문 대통령 “대선 앞둔 시기…북한 연속 미사일 발사 우려”

“남북관계 긴장 안 되게 조치” 지시도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북 구미에서 열린 엘지(LG)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착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에 대해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이 연속하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우려가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앞으로 더 이상 남북관계가 긴장되지 않고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각 부처에서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하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엔에스시) 상임위 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이렇게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경북 구미에서 열린 엘지(LG)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착공식에 참석한 뒤 서울로 올라와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 엔에스시는 북한이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뒤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에 “강한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난 5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우려한다”는 입장만을 내놨던 것에 비해 표현 수위를 높여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북한이 발사체를 쏠 때마다 정부는 엔에스시 상임위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해왔으나, 논의 결과에 대해 문 대통령의 별도 언급을 청와대가 소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시기적으로 3월 9일을 앞두고 있으니까 그렇게 말한 것이고, 정치적인 전환의 시기에는 남북관계가 긴장되지 않는 것이 더욱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의도가 무엇이든 남북관계에 긴장이 조성돼 오는 3월 9일 예정된 대선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는 우려를 내비친 셈이다. 특히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라”는 지시는 안보 불안감이 조성되어서는 안된다고 본 것이다. 그동안 북한과 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 종전선언 등을 추진했던 현 정부로서는 안보 불안은 대선에서 여권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과거 총풍·북풍 등의 북한 변수는 선거 과정에 영향을 주는 불안요인이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번 북한의 미사일 추가 도발에도 문 대통령의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엔 변화가 없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국내외적으로 정세 안정이 매우 긴요한 시기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아침에 엔에스시 차원에서 강한 우려를 표명했었고, 우리 정부가 종전선언을 조속히 추진해서 당사국 간 신뢰를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이루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은 일관되게 말씀드려 왔다”면서 “오늘도 동일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