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내 개혁에 저항있어”

■ Hot & Issue 2009. 7. 5. 01:03 Posted by GzGz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2년 반 동안 열정을 갖고 유엔을 개혁하기 위한 드라이브를 많이 걸었다”면서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저항이 있는 것이 사실이며, 개혁 진통과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로 5년 임기의 절반을 넘긴 반 총장은 `임기 반환점’을 맞아 가진 인터뷰에서 최근 서방의 일부 언론의 `조직 운영’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한 것과 관련, 유엔 사무차장보 이상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와 업무 성과 계약 의무화 등 유엔사상 처음 시도하고 있는 개혁 조치들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십 년간 익숙해진 제도와 시스템을 바꾸는 과정이 쉽지 않다”면서 “그러나 인내심을 갖고 유엔 직원들은 물론 회원국들의 지지를 얻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이 문제는 임기 내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지난 2007년 1월 취임 직후 비효율적이고 투명하지 못한 유엔을 반드시 개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반 총장에 대한 중간 평가에서 조직 운영 능력이 10점 만점에 2점이라고 평가했고, 유엔 일각에서는 이를 반 총장의 개혁 노선에 대한 내부의 반발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해 왔다. 반 총장은 또 자신에 대해 `잊혀질 성명’이나 발표한다고 비판한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 보도에 대해 “유엔의 특성을 간과한 데서 나온 것”이라며 “유엔은 국가 정부가 아니며 지역분쟁은 유엔이 개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일반인들이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가자 사태 때 몸을 낮췄다고 일부 언론이 썼던 데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나를 폄하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북핵 문제로 북한으로부터도 많은 비판과 항의를 받았다”며 “비난 성명도 내고 대사가 직접 찾아와 항의하고 외교문서로 정식 항의도 했다”면서 “그러나 (북핵 비판은) 국제 안보질서에 어긋나는 것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 입장에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또 북한의 잇단 로켓 발사, 핵실험 등으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안보리 결의가 채택됐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저항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큰 걱정거리”라면서 “현재 북한이 모든 대화의 문을 차단한 상태에서 (대화 진전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미.북 접촉이나 남북 관계 등이 빨리 회복돼야 하는데 걱정이 많이 된다”며 대화 재개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5년 임기가 끝나는 오는 2011년에 연임에 도전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선출직이긴 하지만, 그 문제는 회원국이 결정할 사항이며, 지금 말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말을 아꼈다. 이와 관련, 한 측근은 “유엔 사무총장은 그동안 불가피한 경우를 빼고는 연임하는 것이 관례이며,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이 합의할 만한 인물이 나오기가 쉽지 않다”며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한국내 정치 상황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한국이 성장하고 발전하는 것이 유엔 사무총장인 저에게 백그라운드로 도움이 됐다”며 “전체적으로 좀 조화롭게 서로 합의점도 찾고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