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 칼럼] 인종차별

    

최근 미국의 George Floyd 사망 사건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아픔과 분노를 느끼고 있습니다. 그는 흑인이라는 이유로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고,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인해 호소하며 죽어가는 모습의 동영상이 뉴스와 소셜 미디어를 통하여 미국 전역뿐 아니라 전세계로 순식간에 퍼졌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그가 식당에서 음식값으로 지불한 20불짜리를 위조지폐로 의심한 직원이 경찰에 신고한 것이었습니다. 총기나 마약으로 인한 끔찍한 범죄도 아니고 20불짜리 지폐 때문에 소중한 생명을 잃은 것입니다. 거의 9분 동안을 “I can’t breathe. 숨을 쉴 수가 없어요.” 라고 외쳤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무릎으로 그의 목을 누르고 풀어주지 않았습니다. 그 영상을 보고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지금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수많은 사람이 시위하는 이유를 공감합니다. 저와 여러분도 북미의 이민자, 소수 민족으로 살아가면서 크고 작은 인종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을 것입니다. 저도 이곳 북미에서 보낸 시간이 한국에서 자란 시간에 두 배 이상 되고 캐나다 시민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여전히 백인 우월주의나 인종차별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인종차별과 혐오는 악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지 않으시는 악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을 존중하십니다. 그래서 믿는 사람들은 더욱 모든 사람의 생명을 소중히 여겨야 합니다. 바로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나와 다른 사람 사람에게도 공정한 태도와 가치관을 가져야 합니다. 그것은 약자를 무시하지 않는 것도 포함됩니다. 다른 인종, 다른 성, 다른 조직의 계급이나 문화를 존중해 주어야 합니다. 인종차별이 아니라도 여전히 세상에서는 사회적, 계급적으로 강자가 약자를 비인격적으로 대하며 상처주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교회 공동체나 믿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이런 일들은 일어나고 있기에 우리 스스로 자각하고 돌이켜 반성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끄러운 이야기이지만 한국 사회 안에도 인종차별은 존재합니다. 북미에서 소수민족으로 살면서 우리도 우리와 다른 나라 사람들을 마음 속으로 업신여기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문제는 한국을 방문할 때 그 심각성을 더 실감합니다. 수많은 다문화 가정, 노동자들이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는데 그들의 노동 착취와 차별대우가 사회적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다른 인종을 폄하하는 명칭과 언어들도 많습니다. 교회 안에서도 다르지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교회들마다 나름대로 다문화 선교를 한다고 전략을 세웁니다. 대형교회의 경우 다 문화권 목회자들을 청빙하여 예배드립니다. 하지만 정작 교회 안에서는 다 문화권 출신 목회자들의 입지나 여건은 다른 한국인 목사나 전도사보다 낮아 보입니다. 심지어 우리와 같은 핏줄인 새터민, 조선족, 고려인 등을 무시하거나 차별대우하는 모습들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교회가 먼저 반성해야 할 것입니다.

선교지에서의 선교도 다시 생각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해외 선교하면서 그들을 존중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 우선순위가 되어야 합니다. 단지 그들이 불쌍해서, 우리보다 못 살고 못 배워서 도와주기 위한 선교는 잘못된 접근입니다. 그러다 보니 돈으로 선교하게 되고, 그것에 길든 현지인들은 돈을 더 주는 곳으로 옮겨 다니거나, 자립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듣기도 합니다. 선교의 동기는 모든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복음적 사랑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더 귀하거나 더 천한 생명은 없습니다. 모든 사람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과 가치관을 가지고 각자가 속한 가정, 교회, 직장, 비즈니스, 사회에서 누구보다 앞장서 나누는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 노희송 큰빛교회 담임목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