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에릭 폴리 목사 서울경찰청에 고발

        

순교자의 소리' 대표 에락 폴리 목사가 성경책이 담긴 풍선을 북에 날리고 있다.

           

강원도 철원에 이어 경기도 김포에서 성경책이 담긴 대형 풍선을 북한에 보내려던 선교단체인 순교자의 소리' 대표 에릭 폴리 목사가 경찰에 또 다시 고발 조처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20일 북한으로 풍선을 띄우기 위해 대형 풍선과 헬륨 가스통, 성경책 등을 차에 싣고 김포에서 이동 중인 이 단체 대표 폴리 목사를 재난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해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폴리 목사는 19일 오후 750분께 대형 풍선 2개와 헬륨가스 통 2, 성경책 14권 등을 차에 싣고 이동하다 의심 차량 동선을 추적해 온 지자체의 신고로 김포시 갈산사거리에서 경기도 특사경에 적발됐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달 17일 북한과 접한 연천·파주·김포·고양·포천 등 5개 시·군을 1130일까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위험구역으로 설정하는 등 대북전단 살포와 대북 풍선 부양 행위 등을 금지하는 행정 조처를 내렸다. 이를 위반하면 관련법 제79조의 벌칙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경기도 특사경 관계자는 현재 대북 전단 살포 관련 행위 등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 중인 점을 고려해 사건을 서울청으로 넘겼다고 말했다.

순교자의 소리는 지난 3일에도 강원도 철원군에서 성경이 담긴 대북 풍선 4개를 띄우려 한 혐의로 강원지방경찰청에 고발된 바 있다. 경기도는 지난달 22일에는 4개 대북 전단 살포단체를 사기·자금유용 등의 혐의로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한 바 있다.

이 단체는 해마다 약 4만권의 성경책과 500kg가량의 쌀을 북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 박경만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