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기쁨과 소망] 없이도 살 수 있는 교회           

본 한인교회 담임 고영민 목사

한 미국인이 프랑스 수도원에 가서 한 달을 보내기 위해서 찾아갔습니다. 이 수도원은 외부와 완전히 단절된 봉쇄 수도원이었습니다. 수도원에 도착하자 한 수도사가 나와서 미국인을 방으로 안내하고 나서 이렇게 말합니다. “여기 계시는 동안 필요한 것이 있으면 언제든지 저에게 이야기 해 주세요.”

“그러면 제가 그것 없이도 살 수 있는 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이번에 코로나를 통과하면서 우리는 무엇 없이도 사는 법을 배워가고 있습니다. 출근없이 일 하는 법, 몰에 안가고 쇼핑하는 법, 약속없이 사는 법, 대면없이 만나는 법, 해외 안가고 여행하는 법, 친구 안만나고도 사는 법 등등.

특별히 한국교회 입장에서는 교회 안가고 예배 드리는 법이라는 새로운 방식을 지난 5개월 동안 실험한 셈입니다. 한국전쟁 가운데서도 예배당 예배를 드렸던 한국교회 입장에서는 정말 경천동지할 만한 일입니다. 한국교회는 전세계에서 모이기를 가장 힘쓰는 교회입니다. 모이는 데서 에너지를 얻고 그것으로 지금까지 신앙생활을 해왔습니다. 이런 한국교회에게 비대면 온라인 예배는 참으로 당황스럽고 고통스러운 경험이었습니다. 이 경험을 통해서 우리는 교회에 대해서, 우리의 신앙에 대해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지금까지 이것 없으면 신앙생활이 안된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말 본질인 것인지에 대해서 깊은 성찰을 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한국교회는 지나치게 예배당이라는 건물 중심으로 모였습니다. 눈에 보이는 인간관계, 외적활동 중심으로 신앙생활을 해왔습니다. 하나님 자신 보다 눈에 보이는 외적인 것들에 너무 많은 초점을 둔 것이 사실입니다. 무엇보다도 정말 목숨을 걸어야 할 하나님의 나라 보다 예배에 목숨을 걸었습니다. 그것도 본질로서 예배가 아니라, 의식으로서 예배에 목숨을 걸었습니다.

어쩌면 하나님께서는 이번 코로나 사태를 통해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거리를 두고 사는 경험을 통해서 우리들을 하나님 당신께 더 가까이 오게 하시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른 것은 다 없어도 하나님 없이는 살 수 없는 그런 사람으로 우리를 빚어가시기 위한 계획이 아니신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성경의 초대교회는 눈에 보이는 건물도 없었습니다. 체계적인 조직도 없었습니다. 프로그램도 없었습니다. 풀 타임 교역자도 없었습니다. 그들에게 있는 것은 주님의 제자로 살아가는 삶만 있었습니다. 초대교회에게 기독교는 삶의 방식(lifestyle)이었습니다. 삶의 방식으로 그들은 거대한 로마제국 아래서 당당하게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코로나 이후에 우리가 회복해야 할 교회가 바로 이런 교회가 아닐까요? 이것이 코로나 이후에 따라 가야 할 교회의 뉴 노멀(new normal)이 아닐까요? 우리 각자가 하나님의 나라의 복음을 제대로0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고, 날마다 삶 속에서 말씀과 기도로 하나님의 친밀한 교제를 가지며, 이를 바탕으로 일상과 일터에서 선교적인 삶을 살아가는 성도, 이런 성도를 양성하는데 집중하고, 이를 위해서 함께 모여서 소그룹을 하고, 대예배를 드리는 교회, 이것이 우리가 나가야 할 방향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코로나 사태를 통과하면서 한국교회가 없이도 사는 법을 훈련해서 좀 더 본질에 집중하는 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그래서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 한 분 만을 오롯이 바라보며 살아가는 교회와 성도 되기를 바랍니다.

< 고영민 목사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