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8시30분부터, 노하덕 선교사 강사로

3개 전시관 예약으로 선교교육 관람 환영

 


캐나다인 한국 파송선교사 전시관을 운영하는 선교단체 비전 펠로우쉽’(이사장 최선수, 대표 황환영 장로: 2 Twenty Sixth St. Etobicoke)COVID-19 방역지침에 따라 사역을 재개, 171차 북방선교 정기 기도회를 815() 오전 830분에 갖는다. 모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 10명만 모일 수 있어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이번 정기기도회는 동족선교 사역자인 노하덕 선교사가 강사를 맡아 존 로스 선교사님의 조선선교의 꿈- 천국복음을 조선 땅에 전하기 위한 존 로스의 헌신을 주제로 비전펠로우쉽 비전홀에서 열린다. 존 로스 선교사는 중국에서 조선으로 복음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며 존 로스 역 성경을 번역해 조선 땅을 복음으로 일깨우는 데 기여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한편 내한 캐나다 선교사 전시관을 비롯해 재일동포 캐나다선교사 전시관유품전시실을 운영 중인 비전 펠로우쉽은 이들 전시관도 방문객들에게 관람을 재개, COVID-19 방역 지침을 지키면서 미리 예약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화··토 매주 3일간 개관한다. 화요일과 목요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2, 토요일은 오전 830분부터 낮 12시까지 이며, 정기 개관시간 외 다른 시간에 관람이 필요할 경우 사전 협의하고 예약해 관람할 수 있다. 단 방역지침에 의해 전시관 관람은 인원을 8명 이내로 제한하고, 반드시 사전 예약해야 하며, 참관자 명단을 미리 제출하고 참관 때는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그리고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아울러 열이 있거나 몸이 불편한 이들은 참관을 자제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캐나다 유일의 기독 사료관이면서 선교교육의 장으로도 몫을 다하고 있는 비전 펠로우쉽의 내한 캐나다선교사 전시관132년 전부터 조선에 파송돼 사랑과 복음을 전한 캐나다 선교사 200명의 사역기록과 신앙적 유산을 품고 있으며, ‘재일동포 캐나다선교사 전시관은 일제 강점기 재일 조선인들을 위해 일본 각지에서 복음과 인권을 위해 헌신함으로써 재일 한인교회들의 기초를 닦은 34명의 캐나다선교사 관련 사료들이 전시돼 있다. 유품전시실은 캐나다선교사들의 한국 사랑을 생생하게 엿볼 수 있는 유품과 유물 2백여 점을 전시해 보여준다.

비전 펠로우쉽은 개인은 물론 각 교회의 단기선교와 비전 트립, 구역과 선교회 등의 단체관람, 또한 1.5세 및 2세 자녀들, 신학생과 선교사 및 목회자 등 누구든 신앙적·역사적 유산을 새기고 전승하는 선교교육의 유익한 장으로 열려있는 만큼 언제든 방문과 관람을 환영한다고 밝혔. < 문의: 416-251-7774, 416-898-0486, www.visionfellowship.or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