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에서 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해마다 해온 캐나다 국립발레단이 올해는 COVID-1965년 만에 무대를 열지 않는다.
국립 발레단은 8 12COVID-19로 인해 11월의 공연 뿐만 아니라 연례 클래식 페어 테일 공연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베리 휴슨 감독은 성명에서 공연취소를 밝히고 "3월 초에 격리가 시작되었을 때는 11월이 한참 멀어 보였고 다시 무대에 오를 것으로 확신했다. 그러나 올해 대규모 공연은 쉽지 않아 보인다. 댄서들, 뮤지션들 그리고 스태프들에게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지만, 우리의 관객과 아티스트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라고 말했다.
휴슨 감독은 "온타리오의 COVID-19 감염이 계속 감소해 2021년에는 겨울과 여름 시즌을 진행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카렌 카인 예술감독은 "이 공연은 213명의 댄서, 뮤지션, 어린이들을 포함하고 있으며 긴 리허설 시간을 필요로 한다. 토론토 관객들이 이 전통적인 공연과 함께하지 못하는 것은 1955년 이후 처음이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발레단은 예매자들에게 일일이 연락해 전액 환불, 또는 2022 6월까지 유효한 티켓 바우처나 취소된 공연 입장료 전액의 자선 세금 영수증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캐나다 국립발레단은 가을 내내 '신나는 초연’, ‘기존 작품의 새로운 탐구’, ‘심층 인터뷰’, ‘창작과정의 비하인드씬' 등의 온라인 프로그래밍을 제공할 예정이다.
토론토는 7월에 온타리오의 재개장 계획 3단계로 진입, 콘서트와 라이브 공연이 허용되지만 엄격한 안전 규정을 따라야 한다. 3단계에서는 실내 이벤트 수용 인원이 50명으로 제한되는데, Four Seasons Centre for the Performing Arts에 있는 캐나다 국립발레단은 2,000석 이상의 좌석을 가지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