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복음의 기수들이 되자"...코로나19 어려운 교회들 도와

 중앙교회 임재택 목사 청빙, '소원의 항구교회' 설립 등 허락


 

미주 한인 예수교장로회(KAPC) 카나다노회(노회장 박웅희 새빛교회 담임목사) 지난 914 오후 4시부터 토론토 중앙장로교회(담임 청빙 임재택 목사)에서 74 가을 정기노회를 열고 주요 회무를 처리했다.

목사 36, 장로 4 41명의 총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노회는 COVID-19 상황을 고려해 성찬식과 식사를 생략하고 예배 회무처리를 하고 마쳤으며, 거리두기 착석과 함께 일부 발언자를 제외하고는 모두 마스크를 진행됐다.

먼저 드린 예배는 부노회장 정창송 목사(밀톤 한인장로교회 담임) 사회로 회계 윤종칠 장로(한우리 장로교회) 기도하고 박웅희 노회장이 갈라디아서 16~10절을 본문으로 다른 복음 참된 복음이라는 제목으로 설교, “세계적으로 상대 가치가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 참된 복음의 기수들이 되자 독려의 말씀을 전했다. 예배는 박원철 목사(늘사랑교회 담임) 축도로 마치고 서기 김덕원 목사(열린교회 담임) 광고사항을 전했다.

노회는 회무처리에서 토론토 중앙장로교회의 후임 담임목사로 청빙된 임재택 목사를 위임키로 허락하고, 박용기 목사의 소원의 항구교회설립도 허락했다. 김성민 담임 목사가 사임한 가든교회에는 박원철 목사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했다. 노회는 타교단 교회와 통합한 최신수 목사(모든 민족교회) 교단탈퇴 청원을 받아들였다. 정기노회에 앞서 실시된 노회 고시에서 유지대 전도사가 목사고시에 합격하고, 안영근, 김재우, 이강정, 유욱, 박정호 집사 등은 장로고시에 합격했다는 고시부의 보고도 있었다.

한편 이날 노회에서는 최근의 팬데믹 기간 동안 어려움에 처한 상당수 교회들을 노회산하 몇몇 교회가 자발적으로 돕는 적극 후원에 나서면서 서로 돕고 동역하는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훈훈한 미담으로 화애롭게 마무리 됐다.

KAPC 카나다노회에는 동부시찰에 9, 중부시찰 10, 서부시찰 14 모두 33 교회가 소속돼 있다. < 문의: 647-303-0477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