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온라인 콘서트 '맵 오브 더 솔 온'  2시간 첫 공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에서 약 75만 명의 관객을 모은 '방방콘 더 라이브'보다 8배가량 많은 제작비를 투입한 대규모 온라인 콘서트로 다시 찾아온다.

방탄소년단은 10일 오후 7(EST 오전 6)부터 약 두시간 동안 온라인 콘서트 'BTS 맵 오브 더 솔 원'(MAP OF THE SOUL ON:E) 첫 공연을 연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번 온라인 콘서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6월 개최한 '방방콘' 때보다 약 8배 많은 제작비가 들어갔다.

우선 4개의 대형 무대를 마련해 관객들이 각기 다른 네 곳의 대형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관람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증강현실(AR), 확장현실(XR) 등 첨단 기술을 적용했으며 관객들은 4KHD의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6개의 서로 다른 앵글을 실시간으로 선택해 감상할 수 있는 '멀티뷰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도 선보인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지금까지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던 무대를 선사하고, 이날과 둘째 날인 11일 오후 4시 공연 세트 리스트에 변화를 줘 다양한 퍼포먼스를 꾸밀 예정이다.

준비하는 데만 1년이 걸린 이번 공연은 당초 오프라인 콘서트도 병행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만 하게 됐다.

빅히트는 "'맵 오브 더 솔 원'이라는 콘서트 이름이 단 하나(ONE)뿐인 온라인 에디션(ONline Edition) 공연이라는 의미를 지닌 만큼 한층 더 웅장하고 볼거리가 풍성한 콘서트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처음으로 연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으로 세계 107개국에서 약 756600여 명의 동시 접속 시청자를 모아 '최다 시청자가 본 라이브 스트리밍 음악 콘서트' 기네스 세계 기록을 세운 바 있다.

BTS의 '방방콘 더 라이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