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서 하루 미만 생존낮은 온도·매끄러운 표면 생존력 더 강해"

호주 연구진 '20상온·어둠' 조건 실험바이러스학 저널에 발표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SARS-CoV-2)가 매우 강력해 지폐나 휴대전화 액정 표면에서 최장 28일간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제껏 확인된 것보다 생존 기간이 훨씬 긴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오스트레일리아 질병대비센터(ACDP)가 이런 내용이 담긴 연구 결과를 <바이러스학 저널>에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12일 보도했다.

기존 연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지폐나 유리 표면에서 23, 플라스틱·스테인리스(강철) 표면에서 최대 6일간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에 비해 독감 바이러스의 생존 기간은 17일 정도다.

이번 연구는 실내 온도 수준인 20, 어두운 환경에서 이뤄졌다. 이번 연구에선 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40에서는 24시간 안에 감염을 멈추는 등 온도가 높을수록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존 시간이 짧아진다는 결과도 나왔다.

데비 이글스 질병대비센터 부소장은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오랜 기간 표면에서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표면 접촉이 어느 정도 이뤄지고 바이러스 양이 얼마나 돼야 감염이 이뤄지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바이러스의 표면 생존 기간을 확립하는 것은 고접촉 분야의 위험 완화 전략 개발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사가 어두운 환경에서 이뤄진 점은 한계로 꼽히기도 한다. 자외선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죽이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일부 전문가들은 표면 접촉을 통한 감염이 실제적 위협이 될 것이라는 데 의구심으로 보내고 있다고 <비비시> 방송은 전했다.    이정애 기자

   

정은경 코로나19 피부서 9시간 생존손 씻기·표면소독 중요

 

방역당국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피부에서 9시간가량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손 씻기와 표면소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9시간 정도까지는 피부에서 생존하고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2시간에 못 미치는 생존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휴대전화 액정 등 유리나 지폐 표면에서 최장 28일간 생존한다는 호주 질병대비센터(ACDP)의 연구 결과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정 본부장은 비호흡기 전파의 위험성을 묻는 말에 "실험의 디자인에 따라 (바이러스 생존 기간에) 차이가 있다""(피부에서 9시간 생존한다는 연구도) 실제 사람의 피부로 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진짜 현실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정확히 예상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공통적인 특징은 손을 비롯한 표면이 비말을 통해 분비된 바이러스에 오염될 경우 일정 시간 정도 바이러스가 검출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손 씻기와 표면소독을 철저히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사람의 손이 많이 가는 손잡이나 책상, 키보드, 휴대전화 등의 표면을 알코올 등 소독제를 이용해서 열심히 소독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