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 뛰어들어 맨 손으로 악어 입 벌려 반려견 꺼내

 

악어에게 물린 반려견 구하는 리처드 윌뱅크스(74)

 

반려견이 악어에게 물려가자 재빠르게 연못으로 뛰어들어 구한 70대 미국 견주가 화제다.

23일 미국 CNN 방송과 지역 매체에 따르면 플로리다주에 사는 리처드 윌뱅크스(74)는 지난달 말 3개월 된 카발리에 킹 찰스 스패니얼 종 반려견 '거너'를 데리고 연못 옆을 지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악어 한 마리가 '미사일처럼' 뛰어올라 거너를 물어갔다.

윌뱅크스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재빠르게 연못으로 따라 뛰어들어가 반려견을 물고 물 속으로 들어간 앨리게이터를 수면 위로 들어 올린 후 악어의 입을 벌렸다.

근처 CCTV에 촬영된 동영상을 보면 윌뱅크스는 처음 연못 안쪽에서 악어 입을 벌리기 위해 온힘을 다했으나 쉽지 않아보였다.

악어의 크기가 1m를 조금 넘어보였지만 무는 힘이 워낙 강했다.

그는 악어를 연못 가장자리로 끌고나와 양쪽 무릎으로 고정하며 17초간 힘겨루기를 벌인 후 간신히 악어 입을 벌릴 수 있었으며, 낑낑 앓는 소리를 내던 거너도 그제야 악어 입에서 탈출했다.

악어에게 물린 반려견 구하는 리처드 윌뱅크스(74)

윌뱅크스는 "아드레날린이 분비됐는지 아니면 본능이 작용했는지, 무의식적으로 연못으로 뛰어들었다"면서 "악어를 잡는 것은 어렵지 않았지만, 턱을 벌리는 게 엄청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악어에게 손을 물렸으며 파상풍 주사를 맞았다고 덧붙였다.

거너도 배 부분에 악어의 이빨 자국이 남았지만,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회복했다.

윌뱅크스는 "(야생동물은) 자연의 일부이자 우리 삶의 일부"라면서 반려견을 물어갔던 앨리게이터를 안락사시키길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플로리다 야생동물연맹의 메러디스 버드는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야생동물과) 터전을 공유하며 살아가고 있다"면서 "야생동물과 함께 번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조된 카발리에 킹 찰스 스패니얼 '거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