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안돼” 신라호텔 망신

● COREA 2011. 4. 26. 02:26 Posted by Zig
유명 한복디자이너 출입막아… 정치권도 비판
변명성 사과에 “당나라호텔로 개명하지” 힐난

서울에 있는 신라호텔이 한복을 입은 손님의 입장을 막아 비난을 샀다. 이에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가 직접 당사자를 찾아 사과했다. 그러나 호텔측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이 ‘해외토픽감’이라며 들고 일어나고 정치권이 비판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유명 한복 디자이너인 이혜순씨는 지난 12일 저녁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1층 뷔페 레스토랑 ‘파크뷰’를 찾았다가 황당한 경험을 했다. 한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입장을 제지당한 것이다. 식당 직원은 “식당의 드레스 코드가 있다”며 “한복과 츄리닝은 출입이 안 된다”고 막아섰다. 이씨는 영화 <스캔들>과 <쌍화점>의 의상을 디자인한 한국의 대표적인 한복 디자이너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평상시에도 한복을 입는 생활을 20년 가량 해오고 있다.

이씨는 지배인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지만 그의 설명은 오히려 분통 터지게 했다고 한다. 식당과 호텔의 당직 지배인이 내놓은 이유는 “위험하다”는 것이었다. 호텔 쪽은 “치마가 퍼져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해명했다. 그리고 “이번은 입장을 허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다음날 <한겨레>에 전통복식을 홀대하는 신라호텔의 낮은 문화의식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어떻게 자기 나라의 민족복식을 입고 못 들어가는 호텔을 만들 수 있나. 다른 나라에 알려질까 봐 겁난다”고 말했다. 그는 “한복이 철사로 만든 옷이냐”고 반문한 뒤, “한복은 누르면 누르는대로 들어가는 옷”이라며 호텔 쪽의 해명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는 “대화중에 정체성 이야기가 나와서 ‘신라 호텔의 정체성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신라’라는 정체성이 있다는 답이 돌아오더라”며 “더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고 느껴 ‘뼈대가 없는 신라군요’라고 쏘아붙이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런 사실이 트위터 등을 통해 알려지자 많은 누리꾼들이 호텔을 비판하고 나섰다. ‘신라호텔 한복 안되면 정문의 기왓장은 다 철거해야 밸런스가 맞지 않은가’, ‘그럴 거면 왜 이름을 신라호텔로 정했냐, 촉나라호텔이나 당나라호텔로 하지’ 등 다양한 트윗이 쏟아졌다. 개그맨 이병진씨는 “신라호텔에서 한복 입고 정모하자”고 제안했다.
누리꾼의 비판 여론이 거세던 13일 이부진 대표이사(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녀)는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이씨의 한복 매장 ‘담연’을 찾았다. 이씨는 “이 대표가 직접 찾아와 호텔의 처사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해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씨는 “누구의 사과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 한복을 입고 들어갈 수 없는 곳이 존재한다는 것, 그것에 대해 항의해야 하는 현실 자체가 문제”라며 “우리 문화의 수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라호텔은 보도자료를 내 “정중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2일날 있었던 일과 관련해선 “입장 거부가 아니라 안내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신라호텔 홍보팀 관계자는 “다른 고객이 한복을 착용한 고객의 옷에 걸려 넘어지거나, 한복을 입은 고객이 다른 고객에게 옷이 밟히는 등으로 인해 불만사항이 있었다”며 “조심해달라는 당부의 안내를 한 것이 직원의 착오로 와전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수의 누리꾼들은 신라호텔 사과의 진정성 등을 문제시하며 “‘한국 것’에 대한 삼성 측의 인식 구조 드러난 꼴”, “백혈병 노동자에게도 사과하라” 등 삼성에 대한 지적으로까지 비판의 소리를 높였다.
사과문이 한복 입장을 막은 것에 대한 반성보다는 변명에 치우쳐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트위터 아이디 777newstar는 “결국 한복은 ‘위험한 의상’이라고 또 반복하는군요”라고 지적했다. kakadoo7는 “신라호텔은 직원들한테 책임 돌리지 말고 사과하는 게 해법일 듯”이라고 트윗을 날렸다. 누리꾼들은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닌 행동”이라면서 여러 제안도 내놓았다. “이번 기회에 세계에서 가장 큰 한복 패션쇼 개최 제의드립니다”(hum7877), “신라호텔 전 직원 복장을 한복으로 하는 건 어떨까요”(bongjeong) 등의 의견이 누리꾼들의 찬사를 받았다.

관계부처 장관도 입을 열었다. 정병국 문화부 장관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번 사태에 대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해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어 “특급호텔에서 한식당이 없어지는 추세에 심각성을 느끼고 있다”며 “평가기준에서 한식당 유무에 대한 배점 기준을 높이고, 정부 지원을 해서라도 특급호텔에서 한식을 즐길 수 있도록 정책을 펼 것”이라고 답했다. 정 장관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호텔신라에 당장 정부 차원의 제재를 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앞으로 호텔 평가 배점 기준 변경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특급호텔에서 전통문화가 존중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사과는 말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호텔신라는) 한국을 대표하는 서비스 기업의 품위를 살려 자위대 기념식, 기모노파티부터 거부하는 행동으로 표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04년 신라호텔에서 자위대 창설 50주년 기념식이 열린 것 등을 겨냥한 것이다.

이번 일을 역발상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외식업체들도 늘고 있다. 한식당프랜차이즈인 불고기브라더스는 한복을 입고 온 고객에게 일품요리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달 말까지 한복을 입고 전국 27개 매장 중 한곳에 오면 육회, 소고기 냉채 등 5가지 일품 메뉴 중 하나를 공짜로 먹을 수 있다.
또 상계동, 역삼동, 여의도 등 서울시내 7개 직영매장을 운영중인 한식당 ‘강강술래’는 5월 말까지 전통 한복을 입고 오는 고객들에게 2만9000원짜리 한우 육회를 반값에 제공하거나 3만원 상당의 와인을 공짜로 선물한다. 불고기브라더스 이재우 사장은 “이번 한복 사랑 프로모션은 한복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