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년 메시지 ]

신축년(辛丑年)에 신축(新築)하라


이요환 목사

토론토 소금과 빛 염광교회 담임

온타리오 한인 교회협의회 회장

2021년 신축년 새해에는 모두에게 정말 새로운 회복의 한해가 되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작년에는 코로나 19로 말미암아 전 세계가 정말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의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잠시라고 생각했던 것이 점차 장기화되면서 지치기도 하고 짜증나기도 하고 체념하고 포기하기까지 해야 하는 소망 없었던 한해였던 것 같습니다. 점차 위드 코로나(With Corona)시대에 조금씩 적응되어가는 듯하기도 합니다. 그나마 백신으로 말미암아 다시 희망을 갖는 새해를 맞이했다는 것은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이번 새해는 정말 희망의 한해가 되길 소원해 봅니다. 2021년은 신축년(辛丑年)으로 '흰 소의 해'라고 합니다. 2021년부터는 전 세계의 사람들이 백신을 맞게 된다고 하는데, 원래 이 백신의 원조는 라고 합니다. 백신(vaccine)이란 말이 라틴어로 암소를 뜻하는 ‘vacca’에서 유래한 것으로 인류를 천연두에서 구해낸 영국의 애드워드 제너가 처음 암소의 젖을 짜다가 우두(cowpox)에 한 번 걸려본 사람은 천연두에 걸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사전 접종을 통한 예방 개념을 창안해냈다고 합니다. 빠스뙤르는 자신이 고안한 예방법에 사용한 약독화된 균을 백신(vaccine)이라 하고, 백신을 사용하여 질병을 예방하는 방법을 예방접종(vaccination)이라 하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을 한국말로 종두법 혹은 우두법(牛痘法)이라고 하는데, 이때 소 우() 자를 사용합니다. 아마도 40, 50대 이후의 사람들은 어릴 적 우두주사를 맞아 왼쪽 어깨에 흔적이 남아있는 것을 봅니다. 이처럼 소는 코로나 시대에 각별한 의미가 있으며 바이러스로 신음하는 인류의 희망이며, 끝을 모르고 창궐하고 있는 COVID-19 바이러스 사태를 종식할 유일한 방안으로 마침내 이 백신(vaccine)나오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도 인간의 지혜인 것 같아도 여기엔 다 하나님의 치유의 계획이 있다고 믿습니다. 분명히 하나님께서 전염병을 통해서 주고자하는 메시지가 있을 것입니다. 성경에도 전염병의 출현에는 반드시 인과관계가 있었습니다. 인간이 교만하거나, 세상 풍조에 물들어 하나님 없이 우상숭배하며 살든가, 또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괴롭히는 악한 자들에 대한 심판으로 사용되었음을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은 우주 만물을 창조하셨습니다. 그런데 사람과 만물은 죄악으로 말미암아 더러워지고 부패해졌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다시 사람과 만물을 새롭게 하십니다. 하나님은 종말에 즉 마지막 날에 사람과 만물을 완전히 새롭게 하실 것입니다. 그러나 마지막 날까지 그대로 내 버려두는 것이 아니라 지금 현재에도 사람과 만물을 새롭게 하시길 원하십니다. "보라 내가 만물을 새롭게 하노라."(21:5) 처음 하나님은 우리 인간에게 이렇게 명령하셨습니다.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1:28) 하나님은 인간에게 이 땅에 복을 주시고 번성하고 다스리라고 책임을 맡겼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욕망으로 말미암아 정복하는 일에만 관심을 가져 오늘날 이 세상의 땅과 하늘과 자연이 망가지기 시작하게 되었고 그래서 우리가 알지 못하는 질병과 전염병등으로 세상은 오염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 모든 것을 다시 새롭게 하시길 원하십니다. "보라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나니" (65:17)

우리는 지난 한 해 참으로 기가 막힌, 황당하고도 당황스런 세상을 경험해 보았습니다. 그 가운데서 우리는 무엇을 생각해 보았습니까? 우리 인간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얼마나 많은 유혹의 욕심 가운데 살아왔습니까? 나 밖에 모르며 살아왔던 이기주의의 극치의 삶을 살지 않았습니까? 하나님의 말씀보다 인본주의적 사상과 가치를 더 앞세우며 살았던 것은 아닙니까? 우리의 신앙생활은 게으름과 무관심, 나태함과 습관적이지 않았습니까? 우리 기독교가 어느덧 있는 자들의 종교가 되어있지는 않았습니까? 화려한 교회당, 대규모, 대형, 최고등을 자랑만하던 모습들은 아니었습니까? 우리는 다시 낮은자의 자리로 돌아가야 합니다. 예수님께 다시 우리의 자리를 돌려드려야 합니다. 모든 것이 다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도록 만물을 새롭게하시는 하나님의 손에 맡겨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신앙과 모든 것들이 새롭게 신축되어야 합니다. 보라 내가 만물을 새롭게 하노라 그렇습니다. 이제 새해를 맞이하면서 만물을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께서 우리들의 가정과 일터를 새롭게 하시고 우리의 교회와 사회와 나라와 환경과 모든 것도 새롭게 하실 것입니다. 이 신축년(辛丑年)의 새해에 모든 것들이 다시 신축(新築)되어지길 간절히 기대해 봅니다.

이요환 목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