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메달 총 10홀로코스트 생존자 아그네스 켈레티

 

올림픽 챔피언 아그네스 켈레티가 17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자택에서 생일 케이크를 받은 뒤 웃고 있다. 홀로코스트 생존자 켈레티는 9100살이 됐다. 부다페스트/EPA 연합뉴스

      

100년을 살았다.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올림픽 챔피언인 아그네스 켈레티에겐 더 특별한 100살 생일이었다.

켈레티는 지난 9(현지시각) 고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100살이 됐다. 현존하는 최고령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생일 이틀 전 열린 축하 행사에서 “100년이 60년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부침이 많은 100년의 삶이었다. 1921아그네스 클라인으로 태어난 켈레티는 헝가리계 유대인이었다. 전도유망한 체조선수였지만 1941년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체조팀에서 강제로 쫓겨난 뒤 헝가리 시골 마을에 숨어 살았다. 그의 어머니와 여동생은 스웨덴 외교관의 도움을 받아 가짜 신분증으로 홀로코스트에서 살아남았다. 그러나 아버지와 다른 친척들은 55만명의 다른 헝가리 유대인처럼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사망했다.

전쟁 뒤 체조를 다시 시작한 켈레티는 1948년 런던올림픽 출전 예정이었으나 막판 발목 부상으로 무산됐다. 4년 뒤 31살 나이로 1952년 헬싱키올림픽에 참가해 마루 종목 금메달을 포함해 은메달, 그리고 동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1956년 멜버른올림픽에서는 금메달 4개를 포함해, 도합 6개의 메달을 따냈다. 30살 이후 참가한 두 차례 올림픽에서 총 10개의 메달을 거머쥔 것.

최고령 올림픽 챔피언인 아그네스 켈레티가 작년 116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아파트에서 헬싱키올림픽 금메달(오른쪽)과 멜버른올림픽 금메달(왼쪽)을 들고 자세를 취하고 있다. 그는 9 100살 생일을 맞았다. 부다페스트/AFP 연합뉴스

켈레티가 호주 멜버른에서 소련의 전설적인 체조 영웅 라리사 라티니나(통산 올림픽 메달 18·수영 마이클 펠프스에 이어 통산 메달 순위 2)와 메달을 다투고 있을 때 소련은 그의 고향 헝가리를 침공했다. 켈레티는 어쩔 수없이 호주에 남아 망명을 추진했고 이듬해 이스라엘로 이민을 했다. 1956년 올림픽 참가를 위해 고국을 떠났다가 영영 못 돌아갔던 그는 반세기를 훌쩍 넘긴 2015년에야 부다페스트에서 안착했다. 그 이전까지는 딱 한 번만 고국을 방문했었다.

2004년 헝가리는 그를 국가 선수로 선정했고 2017년에는 이스라엘에서 이스라엘 상을 수여했다. 올림픽에서 가장 큰 성과를 낸 유대인 선수로 인정받는 켈레티는 여러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메달보다는) 지금껏 살아있다는 사실이 가장 소중하다. 나는 내 삶을 사랑한다고 밝혔다.

영국 가디언11일 보도에 따르면 켈레티 외에도 현존하는 100살 이상의 올림픽 참가자가 9명이나 더 있다. 1948년 런던 대회에 참가했던 우루과이 요트 선수 펠릭스 시에라는 다음 주 105살이 된다. 1936년 베를린 대회 참가자도 3명이나 생존해 있다. 비록 올림픽 챔피언은 되지 못했으나 삶의 챔피언은 됐다고 할 수 있겠다. 김양희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