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주 정부는 34개 지역 보건부서가 백신 접종의 자체 계획을 수립하고 수행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주 정부는 이미 예방접종 우선 순위 그룹을 단계별로 안내 했지만, 해당 집단들의 예방접종 방법과 시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개별 보건부서에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온주 실비아 존스 법무장관은 22일 회견에서 "우리는 시민들에게 필요한 백신접종을 확실히 할 수 있는 가장 빠르고, 쉽고, 공평한 방법을 결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이것이 34개 지역 보건부서에 권한을 부여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주 정부는 각 지역 보건의료 담당자들이 앞으로 몇 주, 몇 개월 동안 백신을 어떻게 투여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을 이미 주 보건당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정부 방침에 따라 각 지역 공공의료부서는 자체 계획을 세워 시민들과 소통하며 백신을 투여하는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온타리오는 현재 보건의료 종사자, 장기 요양원 거주자 등에게 예방접종을 중점적으로 실시하는 백신접종 프로그램 1단계를 시행 중이며, 이달 초 80세 이상 일반 주민도 1단계에 포함되도록 확정한 바 있다.
주정부 백신대책본부는 장기요양 및 은퇴 주택 거주자 전원이 이미 COVID-19 백신을 처음 접종했으며 80세 이상 온타리오 시민은 향후 2주 이내에 첫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일정은 3월 말까지 진행하는 것으로 계획했으나 관계자들은 온주 내 모든 고령자에게 백신을 접종하기에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접종 2단계는 4월에 정식으로 시작되어 7월 말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온타리오 예방접종 프로그램 2단계는 60세에서 79세 사이의 일반 주민 280만 명과 약 200만 명의 일선 필수 근로자, 310만 명의 만성질환자와 그 보호자, 그 외에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66만명의 시민, 인구가 밀집된 곳에서 생활하고 일하는 15만7천 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예방 접종이 실시된다.
온주 내의 나머지 모든 구성원들에 대한 예방접종은 8월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더그 포드 수상은 23일 기자 회견에서 주 정부가 개별 지역 보건부서에 백신을 투여하는 어려운 일을 넘기고 있다는 비판을 부인했다. 그는 "누구도 이 문제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 모두가 협력적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정부의 이런 계획이 이미 시민들과 의료계 사람들 사이에서 혼란을 야기시켰다고 지적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