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성희롱 증언 뒤 하루 만에 “오해됐다면 미안”
주 검찰총장이 지명하는 외부 법률가의 조사도 수용
요양원 발생 코로나-19 사망자 수 축소 보고도 조사

 

앤드류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 AFP 연합뉴스

 

앤드류 쿠오모(63·민주당) 미국 뉴욕 주지사가 옛 참모의 성폭력 피해 주장에 사과를 표하고 독립적 조사를 수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투명하고 신속한 코로나19 대응으로 국민적 스타로 떠올랐던 쿠오모는 최근 코로나19 사망자 축소 발표 의혹에 이어, 두 명의 옛 참모가 성추행·성희롱 피해를 잇따라 폭로하면서 궁지에 몰렸다.

쿠오모는 28일 성희롱 주장과 관련해 성명을 내어 “내가 말한 것들 중 일부가 원치 않는 추파로 오해됐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그렇게 느껴졌다면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밝혔다. 그는 “명확히 하자면 나는 누구도 부적절하게 만지지 않았고 같이 자자고 하지 않았으며 불편하게 느끼도록 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와 별도로 쿠오모 주지사실은 성명을 내어, 성희롱 주장에 대한 독립적 조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쿠오모 쪽은 애초 이 조사를 자신과 가까운 변호사에게 맡기려고 했으나, 티시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이 반발하자 제임스 총장에게 민간 변호사를 선임하도록 물러섰다. 이 변호사는 증인소환권 등을 갖고 독립적인 조사를 하게 된다.

쿠오모의 이날 발표는 전날 그의 전 비서 샬럿 베넷(25)이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쿠오모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하루 만에 나왔다. 베넷은 쿠오모가 지난해 자신에게 한 사람과만 성관계를 하는지, 나이든 사람과 잔 적 있는지 등 성생활에 관해 물었다고 말했다. 쿠오모는 베넷에게 20대 여성과 사귈 수 있고 주청사가 있는 앨버니에 여자친구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베넷은 주장했다. 베넷은 “쿠오모가 나와 자고 싶어하는 걸로 이해했고, 끔찍하게 불편하고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에는 경제개발 참모였던 린지 보일런이 쿠오모가 2016~2018년 맨해튼 사무실에서 자신에게 강제로 입을 맞췄고, 출장 중 비행기 안에서 ‘스트립 포커’(옷 벗기기 카드 게임)를 하자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성폭력 피해 주장이 잇따라 나오자 민주당 안에서도 비난이 들끓었다. 알레샌드라 비아지 뉴욕 주상원의원은 28일 트위터에 쿠오모를 향해 “당신은 괴물이고 지금은 물러날 때”라고 적었다. 이날 뉴욕 주의회의 민주당 여성 의원 20여명은 쿠오모와 무관한 인사에게 독립적이고 강력한 조사 권한을 줘야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시엔엔>(CNN) 인터뷰에서 “여성으로서 (베넷의 폭로 기사를) 읽기 힘들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도 관련 조사를 지지한다고 전했다.

쿠오모는 2018년 브렛 캐버노가 성폭행 의혹에도 대법관에 임명되자 여성 권리에 일격을 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투(MeToo) 운동이 번지던 2019년에는 직장내 여성 보호 법안에 서명하고 “용기를 내어 (성폭력 피해) 얘기를 해준 여성들을 존경하자”고 말했다.

쿠오모는 성폭력 피해 주장들이 나오기 전에 이미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축소 보고한 의혹으로 연방 수사당국의 조사 대상이 됐다. 뉴욕주 요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8500명이라고 했다가 뒤늦게 1만5000명이라고 시인한 것이다. 쿠오모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응에서 거짓과 무시로 일관한 도널드 트럼프와 대조를 이루며 한때 국민적 영웅으로 추어올려졌으나, 올들어 급격하게 나락으로 향하고 있다.

쿠오모는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을 지내고 뉴욕주 검찰총장을 거쳐 2010년 11월 이후 뉴욕 주지사에 3연속 당선돼 10년 넘게 재임하고 있다. 아버지 마리오 또한 1983년~1994년 뉴욕 주지사를 지냈고, <CNN>의 유명 앵커 크리스가 그의 동생이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