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3천여만명 이름·연락처·생일·거주지 등

페이스북 “오래 전 데이터”… 통지는 안해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또다시 대량 유출됐다.

3일(현지시간) <비지니스인사이더>와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를 보면, 페이스북 이용자 5억3300여만명의 개인저옵가 해킹 온라인 게시판에 공개됐다. 여기에는 106개 나라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연락처·사용자이름(아이디)·이름·거주지·생일·이력·이메일 주소 등이 포함됐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유출된 개인정보 중 일부를 알려진 페이스북 이용자 전화번호와 맞춰보는 식으로 검증한 결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사이버범죄 전문업체 허드슨록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 앨런 갤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 1월부터 해커들 사이에서 돌던 페이스북 관련 전화번호들과 똑같은 것으로 보인다”며 “유출된 정보가 개인정보를 이용해 다른 사람 행세를 하거나 로그인 정보를 빼돌리려는 사이버범죄자들에게는 유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아주 오래된 것이다. 2019년 8월 수정한 보안 취약점과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개인정보 유출과 대응 방안 등을 이용자들에게 알리지는 않고 있다. <한겨레>는 우리나라 이용자들의 피해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페이스북코리아 쪽 관계자들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받지 않았다.

페이스북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은 이전에도 있었다. 2016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영국 정치 컨설팅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정치 광고 목적으로 페이스북 이용자 8천여만명의 데이터를 수집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고, 2019년에는 페이스북 이용자 2억6700만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다. 김재섭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