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등 일 언론 보도... 한국 등 주변국, 국제 환경단체 반발예상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 설치돼 있는 오염수 저장탱크.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이하 후쿠시마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주변국과 국제환경단체들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엔에이치케이>(NHK) 방송 등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오는 13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현재 물탱크에 보관 중인 후쿠시마원전 오염수를 바다 방류 결정 방침을 굳혔다고 9일 보도했다. 오염수를 후쿠시마원전이 위치한 태평양으로 방류한 뒤에는 삼중수소(트리튬)의 바다 농도 조사를 강화하고 소문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실시하지만, 그래도 발생하는 피해는 배상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불리는 장치를 이용해 대부분의 방사성물질(62종)을 기준치 이하로 정화한 뒤 방류할 계획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삼중수소는 물과 비슷한 성질을 지녀 정화장치로도 걸러내기 어려워 물에 희석해서 방류할 수 밖에 없으며, 배상 검토는 오염수 바다 방류를 반대하고 있는 지역 어민들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은 9일 각의(한국의 국무회의) 뒤 기자단에 “처분수(일본 정부가 방사성물질을 정화한 뒤 방류하기 때문에 오염수가 아니라며 부르는 명칭) 처분을 할 경우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국내외에 투명성 높게 (정보를) 발표할 것이다. 이런 대응을 하는 것이 소문 (피해)를 억제하는 것과 연결된다. 내가 선두에 선다는 각오로 책임을 지고 대책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도 이날 “아직 정식 결정된 단계는 아니지만, (오염수 처분) 결정을 계속 미뤄 부흥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기시 히로시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과 만나면서, 일본에서는 스가 정부가 곧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방침을 곧 정식으로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퍼졌다. 후쿠시마 인근 어민들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를 줄곧 반대해왔는데, 전국어업연합회 회장과의 면담은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위한 수순이라는 관측이다.

후쿠시마원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폭발 사고로 가동이 중단돼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데, 후쿠시마원전으로 지하수와 빗물이 흘러들어 방사성 물질 오염수가 계속 생기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2년 여름이면 오염수를 보관할 물탱크가 부족해진다며, 오염수를 두번 정화해 바다에 방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방침이 결정되면 설비 건설 등에 걸리는 작업 시간도 필요하기 때문에 실제 방류는 2년 뒤 이뤄진다. 조기원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