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초청 출전...군산CC 오픈 2R 17오버파

같은 조 이름으로 KPGA에 3천만원 기부

            박찬호. KPGA 제공

 

‘코리안 특급’ 박찬호(48)가 1~2라운드 합계 29오버파 최하위로 탈락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잡았고,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에 3천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아마추어 자격의 박찬호는 30일 전북 군산의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4개, 퀸튜플(5의 뜻) 보기 2개를 묶어 17오버파 88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 12오버파를 합쳐 1~2라운드 29오버파 171타를 친 박찬호는 153명 중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박찬호는 경기 뒤 “오늘 목표를 버디 2개와 10오버파 이하의 성적으로 잡았는데 그래도 버디 2개는 했다. 동반한 선수들이 저 때문에 방해가 됐을 텐데 수고를 많이 해주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형성(41), 박재범(39)과 한 조로 이틀간 경기한 박찬호는 “제가 우리 세 사람 이름으로 3천만원을 KPGA에 기부하기로 했다. KPGA에서 좋은 일에 써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찬호는 “제가 감히 1부 투어의 좋은 경험을 했고, 동반 선수들이 이틀간 너무 수고해 주셨다”고 기부를 결심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형성은 KPGA 코리안투어 3승,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4승을 기록했고 박재범 역시 한국과 일본에서 1승씩 따낸 정상급 선수다.

김형성은 이틀간 1오버파, 박재범은 3오버파를 기록하며 3라운드에 진출했다.

 

박찬호는 향후 계획과 관련해, “골프 선수를 준비하고 있는 딸에게 해줄 말이 더욱 많을 것 같다.(웃음) 미국으로 넘어가 본업인 야구에 집중하고 싶다. 우선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 선수의 경기를 보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동민(23)이 8언더파 134타로 선두에 나섰고, 디펜딩 챔피언 김주형(19)은 1언더파로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1라운드는… 보기…트리플 보기…더블 보기…

 

 

앞서 1라운드에서 ‘골퍼’ 박찬호(48)는 사뭇 어색했다. 스코어도 기대만큼 나오지 않았다.

29일 전북 군산에서 개막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총상금 5억원)에 초청 선수로 출전한 박찬호가 골프 프로 무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 김형성, 박재범 등 베테랑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18홀을 돌았지만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다. 트리플 보기, 더블 보기 포함 12오버파 83타. 그나마 마지막 18번홀에서 버디를 낚은 것이 위안거리였다.

 

박찬호는 경기 뒤 쑥스러운 표정으로 “특별한 경험이었다”면서 “긴장도 했고 유명한 선수들과 동반 라운드하면서 방해될까 봐서 부담스러웠다. 미안한 마음도 있다”고 했다. 30일 열리는 2라운드에 대해서는 “내일은 후반 9홀부터 시작하는데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겠다. 함께 한 선수들이 어드바이스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국 프로골프협회 초청…아마추어 자격 출전

 

그에 앞서 한국프로골프협회는 박찬호가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다고 27일 밝혔다.

아마추어 선수가 코리안투어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국가대표 상비군 이상 △대한골프협회 주관 전국 대회 5위 이내 입상 경력 △공인 핸디캡 3이하의 자격 요건 중 한 가지를 충족해야 한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박찬호는 이번 달 대한골프협회로부터 공인 핸디캡 3이하에 대한 증명서를 수령해 군산CC오픈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리안투어 규정 제2장 4조의 ‘대회별 추천 선수’ 카테고리에 따르면 타이틀 스폰서는 출전 선수 규모 10% 이하로 프로 또는 아마추어 선수를 추천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124승을 거둔 박찬호는 2018년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 김영웅(23)과 함께 우승했고, 개막전 열린 장타 대결 이벤트에서도 331야드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2019년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에도 참가한 바 있다.

 

또 올해 2부인 ‘스릭슨 투어’의 1~4회 대회의 예선전에 출전했다. 스릭슨 투어 2회 예선에서 4오버파 75타로 공동 84위, 3회 예선에서는 3오버파 74타로 공동 58위를 차지하는 등 70대 초·중반의 점수가 나왔다. 하지만 한번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런 까닭에 박찬호가 코리안투어 정규 대회에서 컷을 통과하기는 쉬워 보이지 않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도 농구 선수인 스테픈 커리나 풋볼 선수 토니 로모 등이 2부 투어 대회에 출전한 예가 있지만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프로 최연소 우승(18살 21일) 기록을 세운 김주형(19)이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김주형은 “작년에는 7월 대회였고 올해는 4월이라 코스 상태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그린이 더 딱딱하고 스피드도 빨라져 상황에 맞는 코스 공략법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올해 코리안투어 개막전 디비(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우승한 문도엽(30)이 2연승에 도전하고, 지난해 코리안투어 상금과 대상 포인트 1위에 오른 김태훈(36), 지난해 신인왕 이원준(36) 등도 출전한다. 김창금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