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량 핫스팟에 50%배정,  6일부터는 고위험군 원주민 등 50세 이상 확대


온타리오 주는 5월3일(월)부터 COVID-19 백신을 주 내의 114개 핫스팟 지역에서 18세 이상까지 예약해 접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6일(목)부터는 전 지역에서 50세 이상 고위험군이나 원주민 등에게도 접종대상을 확대한다.

주 정부는 이를 위해 앞으로 2주 동안 백신을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는 핫스팟 지역들에 우선해 50%를 배정하기로 했다.

크리스틴 엘리엇 주 보건장관은 2일 성명을 통해 이 같은 백신접종 계획을 밝히고 "추가 공급과 함께 우리 정부는 COVID-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백신의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면서 그 방안으로 향후 2주 동안 COVID-19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핫스팟 지역들에 백신 공급량의 50%를 전환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정부 방침에 따라 핫스팟 지역에 사는 18세 이상은 누구나 3일 오전 8시부터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예약하고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아울러 6일 오전 8시부터 백신을 맞을 수 있는 50세 이상 대상자는 고위험군에 속한 주민이나 초·중등 학교 근로자를 포함한 재택근무 불가자, 원주민(퍼스트 네이션스, 이누이트, 메티스) 등과 이전부터 예약 가능했던 사람들이 포함된다.

온타리오 주는 5월 말까지 18세 이상의 모든 주민들에게 백신접종 자격을 부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