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주는 오는 5월24일쯤부터는 모든 성인들이 포털을 통해 COVID-19 백신접종 예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정부 보건 관계자들은 29일 발표를 통해 백신접종 예약제를 사용할 수 있는 연령이 이날(4월29일)부터 55세 이상으로 낮춰지며, 오는 5월3일에는 50세 이상, 5월10일은 40세 이상, 그리고 5월17일 주일부터는 30세 이상에 이어 5월24일 쯤에는 18세 이상까지 접종연령이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그러나 임산부와 배우자, 필수 근로자, 특정 건강 문제를 가진 사람들은 5월10일까지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주 정부는 오는 5월 중에 화이자 백신을 매주 80만 회분 가까이 받게 되며, 6월에는 매주 94만 회분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5월10일까지 38만8천 회분의 모더나 백신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주정부의 고위 보건당국자는 이처럼 백신 공급량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6월21일까지 온타리오 성인의 75%에게 최소 1회 접종량을 투여한다는 당초 목표가 달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계획에는 존슨&존슨의 얀센 백신은 포함되지 않았다. 존슨&존슨 백신은 30만 회분이 캐나다에 도착했으며 그중 11만6천 회분이 온타리오로 배분될 예정이지만 어떻게 배정할 것인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또 화이자 백신의 새로운 시범 프로젝트를 발표, 토론토와 필 지역의 16개 약국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약국들은 30일부터 55세 이상을 대상으로 이 백신을 접종하게 되며, 약국들은 3주 동안 매주 150회 접종량을 받게 된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