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남자 봅슬레이 올림픽 챔피언 알렉스 코파츠 선수(31)가 COVID-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해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지난 21일에 런던대학 병원에 입원했고 산소 호흡기로 호흡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파츠는 병실에서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끔찍하다. 이렇게 무덤에 가깝게 느껴본 적이 없다”고 실토했다.
온타리오 런던 출신의 코파츠는 한국 평창에서 열린 2018년 동계 올림픽 봅슬레이 2인승에서 저스틴 크립스와 함께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캐나다 팀은 당시 독일과 동점을 해 공동 금메달을 땄다.
코파츠는 토실리주맙 (Tocilizumab)이라는 약으로 고비를 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4시간 동안 열이 나지 않고 기침이 줄었다”고 말했다.
병원에 입원하기 전, 코파츠는 열이 나고, 기침이 나고, 오한이 나서 며칠 동안 잠을 잘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전날과 똑같이 나쁘거나 더 나빠졌다"고 전했다.

그는 "이건 장난이 아니다. 진짜 장난인 것은 과학자들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다. 마스크 반대 시위를 하는 사람들은 사회의 위험이다”라고 말했다.
코파츠는 며칠 더 병원에 있을 예정이며 바이러스가 장기적으로 그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코파츠는 "내가 행복할 수 있는 유일한 장기적 효과는 내가 산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코파츠는 웨스턴 온타리오 대학에서 기계공학 학위를 받았다. 2013년 봅슬레이 캐나다 스켈레톤 선발 캠프에 참가하기 전에는 대학 포환던지기 선수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