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주 더그 포드 수상은 지난 4월19일 가까이 접촉한 직원이 COVID-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사실이 확인 돼 자택 격리에 들어갔다.
포드 수상은 20일 밤 늦게 발표한 성명에서 해당 직원이 월요일(19일)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이 직원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즉시, 수상은 입법부를 떠나 테스트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지만, 수상은 격리를 포함한 모든 공중 보건 조치를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성명은 또 “포드 수상이 현재 격리되어 있지만, 임무를 계속 수행하고 대중들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드 측은 "수상은 브리핑과 대중과의 소통을 포함하여 격리된 상태에서 COVID-19 전염병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계속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포드 수상과 측근 직원들은 따라야 할 모든 주의사항에 대해 토론토 공중보건 관계자들로부터 조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포드 정부는 온타리오의 제3차 대유행에 대한 대처가 좋지 못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가장 큰 비난은 유급 병가를 도입하지 않고 유통 센터와 대규모 사업장을 계속 운영될 수 있도록 허용하면서 야외 운동장을 폐쇄한 것이었다. 이에대해 크리스틴 엘리엇 보건부 장관은 지방 정부가 일터에 가야만 하는 근로자들을 위한 추가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