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결혼 장례 인원 다시 10명으로골프 테니스 야구 등 금지

신규감염 급증으로 병원수용 한계 “식품 의료 운동 외 외출말라”


온타리오 주정부는 COVID-19확산이 걷잡을 수 없는 단계라고 보고 봉쇄조치를 강화, Stay at Home을 2주 연장하는 한편 다른 도시로 여행이나 방문을 금지하고, 예배와 결혼 장례식 참석자수를 다시 10명으로 줄였다. 특히 불필요한 외출을 하지말라면서 경찰에 불심검문 권한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더그 포드 온주 수상은 16일 오후 퀸즈 파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강력한 추가 규제사항을 발표했다. 이번 규제강화는 다음 달이면 모든 중환자실에 COVID-19환자들로 가득 찰 수 있다는 감염예측이 나온 후 검토를 거쳐 내놓은 대책으로 보인다.
포드 수상은 "나는 진실을 말하는 것과 힘든 결정들을 회피하지 않겠다. 우리는 변종 바이러스와 백신 간의 싸움에서 지고 있다. 우리가 흔들리지 않는다면 아직은 되돌릴 수 있다.”고 봉쇄강화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봉쇄의 새로운 조치 가운데는 오는 19일부터 온타리오주와 퀘벡, 마니토바주 경계에 검문소를 설치해 업무, 의료, 물품 수송 등 필수 목적 외에는 출입을 금지하는 것이 포함됐다.
또 이번 주말부터 불필요한 공사현장을 폐쇄하고, 운동장, 골프장, 테니스장, 농구장, 축구장, 야구장 등 모든 레크리에이션 시설을 즉각 폐쇄하도록 명령했다. 하지만 운동장과 어린이놀이터 등은 계속 개방된다.
Stay-at-home 명령은 2주 더 연장돼 적어도 5월 20일까지 유효하게 됐다. 아울러 예배당과 결혼식 및 장례삭 참석 인원을 다시 10명 이내로 제한했다.
포드 수상은 또 경찰에 비필수 외출을 적발할 수 있도록 불심검문 권한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실비아 존스 온주 법무장관은 “이제부터 경찰이 사람들을 멈추게 한 후 집을 떠난 이유를 묻고 주소를 물어볼 권한을 갖게 될 것이며 모든 시민들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 불심검문에 대해서는 시민들과 인권운동가들로부터 많은 비판이 쏟아져 나오면서 토론토 경찰은 물론, 필 경찰, 요크 경찰, 할튼지역 경찰은 “이 권한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실제로 불심검문이 이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 경찰은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토론토 경찰국은 계속해서 (봉쇄조치 위반사항을) 감독할 것이지만, 우리는 사람이나 자동차를 무작위로 정차시키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실비아 법무장관은 "모든 주민들은 식품점이나 약국에 가는 것, 진료 예약, 야외 운동, 또는 원격으로 할 수 없는 일 등 허용된 목적에만 외출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온주정부는 15일 밤 늦게까지 검토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온타리오 주는 현재 감염자수가 계속 증가하면서 16일 오전 기준 4,812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면 다음 달 중환자실의 환자 수 가 1,500명에 이를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 2,000명에 육박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온타리오 주는 현재 하루에 2,300개의 병상이 사용 가능하지만 감염환자 급증으로 병원들이 빠르게 용량을 늘리려고 애쓰면서 인력난도 겪고 있다.

 

※     주정부 COVID-19 봉쇄조치 추가제한 사항:

-  Stay at Home 2주 연장, 5월20일까지 유효
- 외부모임은 한 가구 안에서만 엄격히 제한
- 대형 가게들 수용인원 전체의 25%로 감소
- 종교예배, 결혼식, 장례식 참석 인원 10명 제한
- 비필수 공사 금지

- 골프, 테니스 야구, 축구, 농구 등 모든 레크레이션 시설 폐쇄

- 다른 주로의 여행 금지, 경찰에 불심검문 권한 부여

 

관련영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