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주 정부는 COVID-19로 인해 휴가를 필요로 하는 정규직 및 시간제 근로자들이 최대 3일의 유급 병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 정부의 유급휴가 정책은 오는 9월까지 시행될 예정이다.
온주 몬테 맥노튼 노동부 장관은 28일 회견에서 사업체의 직원이 COVID-19로 인해 결근할 경우 고용주가 최대 3일의 휴가를 제공하도록 하는 법안을 29일 제출할 것이라고 밝히고 정부가 고용주들에게 유급휴가 직원 한 명당 하루에 200달러까지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정부의 유급휴가 프로그램은 ‘온타리오 COVID-19 근로자 소득 보호 혜택 프로그램’으로, 직장안전보험위원회(WSIB)를 통해 관리되며 연방정부의 캐나다회복 및 질병급여(CRSB) 만료일인 9월25일 동시에 종료된다.
유급휴가비 지불은 4월19일로 소급해 적용되고, Sick노트나 닥터노트는 필요하지 않다.
맥노튼 장관은 회견에서 "이제 창고 직원이 스스로 격리해야 한다는 명령을 받으면 월급을 잃지 않고 그렇게 할 수 있다. 만약 식품점 직원이 백신 접종을 위해 시간이 필요하면 백신을 맞는 동안 돈을 받을 수 있다,"고 유급휴가 시행을 설명했다.
주 정부는 이번 유급 휴일제 프로그램이 CRSB 지급을 기다리는 시민들의 기다림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 동안 시민들은 혜택을 받는데 너무 많은 장벽이 있고, 신청서가 승인될 때까지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한다고 지적했었다.
이에대해 맥노튼 장관은 포드 주정부가 CRSB 지급액을 500달러에서 1,000달러로 늘릴 수 있게 해달라는 건의도 연방정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연방정부가 이 제안에 대해 승인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한편 온타리오 과학자문 위원회는 미국이 도입한 임시 유급 병가 프로그램이 어떻게 COVID-19의 확산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되었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유급 병가 프로그램 도입으로 이동성이 저하되면서 하루당 확진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가 50%나 감소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온타리오의 유급 병가 프로그램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단계라고 평가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