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밤 더그 포드 수상의 이토비코 자택 앞에서 대형 식칼을 휘두르던 남성이 체포됐다.
수상실 대변인에 따르면, 남자는 집 밖에 갑자기 나타나서 위협적인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마침 OPP 경찰관 한 명이 현장에 있었고 즉시 그를 체포했다.
"수상은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고 빠른 행동과 용기를 보인 경찰관에게 감사하다"고 말을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식칼을 휘두른 남성은 토론토에 사는 조지 니라스(44)로 21일 오후 5시 57분쯤 키플링 애비뉴와 에글링턴 애비뉴 웨스트 지역에서 체포되었다.
당시 경찰은 니라스가 인근 차량 여러 대의 타이어에 펑크를 낸 뒤 흉기를 들고 주택가에 접근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위험한 목적으로 무기를 소지한 혐의와 5천 달러 미만의 재산을 해친 11건의 혐의로 기소되었다.
포드 수상의 집 앞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수 많은 시위가 벌어졌다.

포드는 2020년 11월 기자회견에서, 온타리오 봉쇄 조치에 항의하고 이웃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시위자들을 "광대(buffoons)"라고 비난한 바 있다. 그는 "나는 최고의 이웃들이 있다. 그들이 정부의 결정을 내린 것이 아니다. 그들이 수상 옆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이것을 참아야 한다는 것은 불공평하고 용납할 수 없다"고 당시 포드는 말했다.
또 한 달 전 포드는 시위대가 토요일 아침마다 자신의 집에 나타난다고 밝혔다. 한번은 한 시위자가 길거리에 피를 던진 사건이 있어 소방서에 신고 해야 했다고 말했다.
포드는 "언론의 자유가 있다. 항의하고 싶으시다면 무엇이든 하라 하지만 이웃의 아이들을 겁주지 말아달라. 당신들은 그들에게 겁을 주고 있다.”고 호소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