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타워, 캐나다 데이 원주민 추모 뜻 조명쇼 취소

● CANADA 2021. 6. 30. 08:45 Posted by 시사한 관리자

7월1일 캐나다 데이에 토론토 명물인 CN타워에서 해마다 화려한 조명 쇼를 보였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특별 이벤트를 하지 않는다. 이는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수많은 희생 어린이들의 유골이 발굴되고 있는데 따른 추모분위기에 동조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캄룹스에 있는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215구의 아이들 유골이 발견된데 이어 지난 주에는 사스캐처원 주 카우세스에 있는 옛 매리벌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다시 751구의 유골이 발견돼 큰 충격을 준 바 있다. 이에 많은 국민들이 캐나다 데이 행사를 취소해야 한다면서 추모하고 반성할 때라는주장이 나오고 있는 점을 감안, CN타워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캐나다 원주민 공동체와 연대와 지지를 표시하는 의미로 캐나다 데이 하루 동안 조명 쇼 대신 주황색 빛으로만 장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토론토 시도 당초 예정했던 불꽃놀이 공연 또한 취소하기로 했다. 토론토시는 그러나 불꽃놀이 취소는 COVID-19 예방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더그 포드 온주 수상은 일부에서 캐나다 데이 국경일 행사를 취소하라고 주장하는데 대해 “올해 캐나다 데이는 온타리오인들이 과거 캐나다에서 원주민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돌아보는 날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BC주 캄룹스의 원주민 기숙학교에서 215구의 아이들 유골이 발견되었을 때 많은 지방 자치 단체들이 예정했던 행사들을 취소한 바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