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코로나 연일 폭증…각국 최다 확진에 산소대란

● WORLD 2021. 7. 15. 23:53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통계보다 상황 심각' 지적도…병상부족 등 의료붕괴 직면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교외 브카시에서 보호복을 입은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를 매장하고자 준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이 인도에서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로 이동하는 모습이다.

 

인도네시아 일일 신규 확진자는 15일 5만6천757명으로 나흘째 최다치를 깼다.

 

이날 인도 신규 확진자는 4만1천800여명으로 인도네시아보다 적었다.

 

인도 인구가 13억6천여만명으로 인도네시아(2억7천만여명)보다 5배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상황이 정말 심각하다.

 

인도네시아 누적 확진자는 272만6천800여명, 사망자는 7만192명에 달했다.

 

상황이 통계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검사 건수가 부족해 감염자를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CNN방송에 따르면 최근 자카르타 보건당국이 참여한 조사에서 자카르타 시민 약 5천명 가운데 44.5%가 코로나바이러스 항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비율대로면 자카르타 시민 1천60만명 중 470만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는 의미로 이는 공식통계의 12배 이상이라고 방송은 설명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인도네시아는 의료붕괴 상황에 직면했다.

 

인도네시아 보건부는 13일 코로나19 병상 12만개 가운데 9만개에 환자가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전체 코로나19 병상의 3분의 1가 사용되는 것으로 빈탄과 족자카르타(욕야카르타) 등은 병상 이용률이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병상뿐 아니라 의료용 산소도 부족하다.

 

족자카르타 한 종합병원에선 이달 초 산소부족으로 이틀 사이 환자 63명이 목숨을 잃었다.

 

모든 사망자가 산소부족 때문에 숨지지 않았다고 병원 측이 주장해 당국 조사가 진행 중이나 산소가 떨어져 숨진 환자가 있는 것은 확실한 상황이다.

 

*15일 인도네시아 자바섬 보고르의 한 산소공장에서 여성 2명이 산소통을 충전하고자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도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다.

 

미얀마 보건부는 14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7천83명과 145명 나와 누적 20만8천357명과 4천181명이 됐다고 밝혔다.

 

미얀마도 통계보다 실제 상황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병원이 포화상태인데다가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도 군부가 운영하는 병원을 믿지 못해 그냥 집에 머무는 경우가 많다고 CNN은 전했다.

 

현지매체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최근 미얀마 군부는 의료용 산소가 부족해지자 산소공장들에 개인에게 산소를 판매하지 말고 군부가 운영하는 병원이나 치료소에만 산소를 공급하라고 지시했다.

 

심지어 14일 양곤 한 산소공장 앞에서 산소통을 충전하려고 기다리던 시민들에게 총을 발포해 해산시켰다.

 

최근 미얀마 보건부 대변인이 혈중산소포화도를 측정하고 싶다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으라고 말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아시아 최빈국인 미얀마엔 스마트폰을 가진 사람이 적을 뿐 아니라 대변인이 추천한 앱은 허위정보를 확산할 위험성이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는 동남아 국가는 인도네시아와 미얀마뿐이 아니다.

 

말레이시아 일일 신규 확진자는 15일 1만3천215명으로 사흘째 1만명을 넘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최다치를 경신한 것으로 누적 확진자는 88만782명이 됐다.

 

사망자는 전날 118명이 증가하며 누적 6천503명을 기록했다.

 

태국도 3차 유행을 맞은 상황이다.

 

태국에선 15일 확진자가 9천186명 늘면서 누적 34만3천352명을 기록했다.

 

같은 날 사망자는 사상 최다인 98명이 나와 3천32명이 됐다.

 

태국 코로나 사망자 96%(2천938명)는 현재 겪는 3차 유행 때 나왔다.

 

* 14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산소통을 충전하고자 기다리는 사람들. [AFP=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