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COVIS-19 자문회, 백신접종 인증 프로그램 사용

● CANADA 2021. 7. 24. 08:4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온타리오주 COVID-19 과학 자문회가 백신 인증 프로그램이 경재 재개방을 더 앞당기는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고 권고했다.
자문회 측은 21일 21페이지 분량의 백신접종 인증 프로그램 지침서를 공개하고 각 지방 정부들에 인증 프로그램이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침서에 따르면, 백신 인증을 단기적으로 사용하면 바이러스 노출에 위험도가 높은 곳, 예를 들면 실내 식사, 체육관, 문화 센터와 같은 곳이 더 빨리 개방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백신 접종 기록을 보여주는 안전하고 표준화된 방법이 될 수도 있다고 밝히고 특히 접종 상태 보고를 의무화하는 학교와 사업장 등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목했다.
온타리오주는 현재 백신접종의 증거로 종이 전표를 사용하고 있다. 백신접종 현황은 온라인으로도 열람 및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캐나다 성인 1,115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다수가 백신 인증의 한 형태를 도입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온타리오 주민은 70%가 이 의견에 찬성했다.
한편 지난주 더그 포드 수상은 백신 여권에 대한 의견에 강하게 반대했다. 포드는 "분열된 사회를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반대이유를 말했다.
하지만 과학 자문회는 백신 인증과 여권은 다르다고 주장했다. 자문회측은 "백신 여권은 여행을 목적으로 백신 접종 상태에 대한 증거를 제공하지만 백신 인증은 백신을 맞았다는 발급 기관으로부터의 증명"이라고 밝혔다.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과거 백신 인증 프로그램 시행을 촉구한 바 있다.
토리 시장은 인터뷰에서 "중요한 것은 백신을 맞았는지 아닌지를 실질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무언가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