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월째 막힌 북미 국경…캐나다 “8월 개방”, 미국은 “한달 더 연장”

● CANADA 2021. 7. 21. 21:1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미, 8월 21일까지 멕시코·캐나다와의 비필수적 통행 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 확산을 막기 위한 미국과 멕시코, 캐나다 사이의 육로 국경 통행 제한이 한 달 더 연장됐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21일 멕시코, 캐나다와의 육로 국경에서의 비필수적인 통행 제한을 8월 21일까지 추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들 북미 3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해 3월 21일부터 국경을 닫고 단순 관광을 포함한 비필수적 이동을 금지하는 데 합의했다. 이후 월 단위로 계속 연장해 지금까지 16개월 동안 국경이 닫혀 있는 상태다.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여행업, 항공업 등 재계는 물론, 멕시코 정부도 국경 재개를 희망했으나 이번에도 국경은 열리지 못했다.

 

이날 멕시코 외교부는 국경 재개와 관련해 "미국과 대화를 이어갈 것"이라며 "국경 지역의 백신 접종이 빨라져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있음을 재차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긴 8천900㎞ 길이의 국경을 접하고 있으며, 3천140㎞ 길이의 미국-멕시코 국경은 전 세계에서 이동이 가장 많은 국경으로 꼽힌다.

 

육로 국경 통행 제한 이후에도 화물 운송이나 의료 목적 이동 등 필수적 통행은 계속 허용돼 왔으며,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미 입국도 가능하다.

 

한편 전날 캐나다 정부는 내달 9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인의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