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전역에서 '한국전 참전 용사의 날' 기념식 열려

● 한인사회 2021. 8. 2. 19:5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7월27일 정전 68주년에...온주 브램튼서는 '가평전투 기념비'도 제막

 

빗속에 오타와 전쟁기념비 앞에서 열린 오타와 기념식

 

한국전쟁 정전협정 68주년인 7월27일 제8회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기념행사가 열렸다.

캐나다는 한국전쟁에 2만6천여 명이 참전해 516명이 전사하는 희생자를 냈고, 전후 평화유지 임무에 7천여 명이 파견돼 헌신했다.

이날 각지 기념식은 COVID-19 규제로 규모가 작아졌지만 전사한 캐나다 참전 용사들을 기리고, 대한민국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된 전사자들을 기억하며 한국전의 유산이 잊혀지지 않도록 각오를 새롭게 하는 행사들이 됐다.

 

다음은 각지의 기념식 소식과 참석자들이다.

 

▲온타리오주 브램튼; 온주 엘리자베스 도우즈웰 주총독, 한국전 참전 용사회 보존지회의 총재인 연아 마틴 상원의원과 하원의 소냐 시드후(브램튼 사우스), 알리 에사시(윌로데일) 의원 등과 조성준 온주 노인복지부 장관, 패트릭 브라운 브램튼 시장, 그리고 토론토 총영사관의 김득환 한국총영사 등과 서든 한국전 참전 용사회 보존지회의 회장과 더그 핀니 전 회장 및 빌 캠벨 전 회장 그리고 알폰소 마텔 사무총장 등 참전용사와 한인 재향군인회 송선호 회장과 회원들이 메도우베일 묘지의 KVA추모의 벽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헌화식에 이어 역사적인 가평전투가 벌어졌던 가평군에서 보낸 선물인 가평 기념비의 특별 제막식이 있었다. 기념비는 첫 번째가 BC 주 랭리에 있으며 두 번째 기념비는 매니토바주 위니펙 그리고 이번 브램튼 기념비는 세 번째 가평전투 기념비다.

 

이 기념비는 한국전에 참전한 캐나다 참전 용사들을 향한 대한민국의 깊은 감사를 다시금 일깨워 주는 것으로 KVA 추모의 벽 가까이에 세워졌다.

 

한국전 참전 용사회 보존지회의 총재이기도 한 연아 마틴 상원 의원은 “오늘은 정전협정 체결 68 주년과 KVA 추모의 벽에서 진행된 한국전 참전 용사회 보존 지회의 마지막 행사를 기념하는 감명 깊은 날”이라며 “이제 80대 후반과 90대인 참전 용사님들은 여전히 강하고 다부지지만 많이 계시지 않아 안타깝다. 참전용사 여러분에게서 자부심과 영원히 남아있을 전투의 상처를 볼 수 있다, 여러분들은 진정한 캐나다의 영웅들이시다”라고 추앙했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한국전 정전 68 주년을 기념행사가 장경룡 주 캐나다 한국대사와 아니타 반덴벨드 하원 의원, 크리스틴 도일(연아 마틴 상원 의원 대신 참석), 윌리엄 리차드(캐나다 보훈처 대표), 데이비드 패첼 준장(캐나다 대표), 외교단, 그리고 많은 한국전 참전 용사들이 빌 블랙 회장과 함께 참석해 국립 전쟁기념비에서 열렸다.

 

▲BC 주, 버나비;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하원 의원들, 즉 마크 달튼, 피트(메도우/메이플), 릿지 케리 린 핀레이(사우스 서리-화이트 락), 피터 줄리안(뉴 웨스트민스터-버나비), 론 맥키넌(코퀴틀람-포트 코퀴틀람), 넬리 신(포트 무디-코퀴틀람), 테이코 벤 포프타(랭리-앨더그로브), 앨리스 웡(리치몬드 센터) 등과 버나비 주의회 라즈 초 우한 의장과 카트리나 첸 장관, 앤 캥 장관, 그리고 마이크 헐리 버나비 시장, 한국전 참전 용사들, 여타 고위 공직자들과 한국전 추모 연합회의 대표들이 센트럴 파크의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서 진행된 연례 한국전 참전 용사의 날 헌화식에 참석해 한국전쟁 정전 68주년을 기념하고 참전용사들을 추모했다.

 

▲PEI, 세인트 피터스 베이; 로렌스 맥컬리 캐나다 보훈처 장관이 캐나다 전역에서 이뤄지는 한국전 참전 용사의 날을 맞아 세인트 피터스 묘지 기념식에 참석해 헌화했다.

국방부 차관이기도 한 로렌스 맥컬리 보훈처 장관은 “오늘은 한국전이 멈춘 지 68 주년을 기념하는 날로, 2만6천 명이 넘는 캐나다인들이 참전했고 수백 명이 목숨을 바쳤으며 1천명이 넘는 캐나다인들이 부상 입었다.”고 회고하고 “이번 정전 협정 기념일을 맞아 우리는 한국에서 참전하고, 싸우고 그리고 목숨을 바친 모든 캐나다인들을 기억하며 영원한 평화를 이룩하도록 돕고 희생한 것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뉴펀들랜드, 파라다이스; 엘리자베스 마셜 상원 의원과 잭 해리스 하원 의원 그리고 지역의 주의원들과 시의원들이 앞서 7월25일에 한국전 참전 용사들과 함께 시청에서 열린 연례 헌화식에 참석했다.

 

▲알버타주, 캘거리; 블레이크 리차드 하원 의원, 제리 치피얼 대한민국 명예영사, 안젤라 피트 주의원, 피터 브라운 시장, 구동현 한인회장 등이 앞서 지난 7월24일 한인사회 인사들 및 한국전 참전용사들과 함께 에어드리 한국전 기념비에서 정전협정 68주년과 한국전 참전 용사의 날을 기념했다. 기념식은 캘거리 한국전 추모 위원회와 최강천 위원장이 주관했다.

 

▲알버타주, 에드먼튼; 재니스 어윈 주의원과 브래드 러더포드 주의원 (알버타 주정부의 군사 담당), 앤드류 낵 시의원, 조용행 에드먼튼 한인회 회장, 존 맥도날드 한국전 참전 용사회 21 지부 회장, 진빈스 사무총장, 빌 해리슨 참전 용사, 세실 고빙 참전 용사, 라일 맥가이버 참전 용사 그리고 루리스 페란스 가평 전투 참전 용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월25일 한국전 참전 용사의 날을 기념했다. 이날은 특히 은십자 미망인 이사벨 맥브라이드 씨도 참석했다.

                                                                 < 문의: 연아 마틴 상원의원실 613-947-4078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