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총선 여야 박빙… 보수당 약진, 집권 자유당 우위 내줘

● CANADA 2021. 9. 2. 17:3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캐나다 조기 총선이 3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열세로 출발한 제1야당 보수당이 30%대 지지권에서 집권 자유당과 박빙의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여론조사 기관인 나노스 연구소가 지난 주말 실시한 총선 여론조사에서 보수당이 32.7%의 지지도를 기록, 31.3%를 얻은 자유당에 오차범위 내 우세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자유당이 선거 초기 우세를 지키지 못하고 밀리는 양상인 데 비해 보수당은 꾸준히 약진하는 선전을 편 결과로 분석됐다.

 

좌파 성향 신민주당(NDP)은 20.0%로 기존 지지세를 유지했고, 녹색당 5.9%, 블록퀘벡당 5.8% 등으로 조사됐다.

 

예상 의석수 조사에서도 보수당은 107석을 획득, 111석을 얻은 자유당을 바짝 추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22일 조사에서 자유당이 128 대 94석으로 보수당을 월등히 앞서던 양상에 비해 급격한 변화라고 나노스는 지적했다.

 

조사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보수당이 로켓 상승을 하는 판세"라며 "모든 면에서 동률의 접전을 보인다"고 말했다.

 

또 총리 적격도 조사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30.4%로 수위를 보이면서도 지난주 조사 결과 32.7%보다 하락한 반면 보수당 에린 오툴 대표는 24.0%에서 27.9%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툴 대표는 정신 보건에 대한 관심과 낙태 선택권을 지지하는 공약으로 전국 각지에서 보수당의 입지를 넓힌 것으로 분석된다고 나노스는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과반 다수 정부를 노리고 지난 15일 하원을 해산하며 예정 선거일을 2년여 앞당겨 조기 총선에 나섰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4차 유행으로 급격히 악화한 가운데 총선을 치러야 할 명분과 이유를 뚜렷이 제시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여론조사는 유력 일간지 글로브앤드메일과 CTV가 공동 의뢰, 전국 1천200명을 대상으로 매주 실시된다. 유선 및 휴대 전화를 이용한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되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 오차범위는 ±2.8%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