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코로나 환자 하루 1만5천명까지 늘 수도…접종해야"

● CANADA 2021. 9. 5. 17:33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캐나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오르지 않으면 이달 중 신규 환자가 하루 1만5천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캐나다 공중보건국이 3일 경고했다.

 

공중보건국의 테레사 탬 최고보건관은 이날 새로운 코로나19 추이 예측 모델을 공개하고 "지금이 중대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탬 보건관은 "백신 접종을 빠르게 늘려 접종률이 낮은 젊은 층의 면역 격차를 해소할 기회의 창이 우리에게 있다"며 젊은 층의 접종 참여를 촉구했다.

 

또 실내 생활이 많아지는 가을이 다가오면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보건 방역 수칙의 수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접종률이 낮은 인구 집단이 18~39세 연령층이라며 이들은 이동이 많고 상호 접촉 빈도가 높다고 지적했다.

 

보건국에 따르면 18~29세 연령층의 경우 백신 접종을 2회까지 완료한 비율이 63%로 가장 낮고 30대(30~39세)는 68%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40대는 76%가 접종을 완료했고 50대는 80%, 60대는 88%이며 70대 이상은 92~94% 수준이다.

탬 보건관은 12~17세 접종률은 67%이지만 이 연령대의 백신 접종은 빠르게 늘고 있어 우려할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일일 신규 환자가 5천 명 선에 이른다고 지적하고서 바이러스 전파력을 최소 25% 낮추면 신규 발생 숫자를 감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12세 이상 접종 대상 중 권장 횟수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인구는 760만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보건국 관계자는 백신 미접종자의 코로나19 감염률은 접종 완료자에 비해 12배 높고 중증 입원 가능성은 36배 크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