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오툴, 싱, 온타리오서 노동절 유세…근로자 혜택 강조

● CANADA 2021. 9. 7. 23:2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9.20 연방총선을 2주 앞둔 노동절(Labor Day)인 6일 여야 각 정당 지도부가 유권자가 가장 많은 온라리오에서 근로자들을 만나 각종 혜택과 지원을 약속하는 등 선거 캠페인에 열을 올렸다.

자유당 당수인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당이 재집권할 경우 종업원들과 고객들에게 COVID-19 백신 접종 증명을 요청해 사업체들에 대한 법적 보호를 제공하는 법안을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온타리오 웰랜드에서 선거 유세에 나서 정부가 도입한 고용 및 근로자 지원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업무로 인해 이동하거나 이전하는 건설업 종사자들에 대한 세금 공제 혜택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보수당의 에린 오툴 당수도 온타리오를 돌며 캐나다 노동자 혜택 (Canada Workers Benefit)을 최대 2,800달러 또는 5,000달러로 두 배 인상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오툴 당수는 이 조치가 시행되면 연간 1만2천 달러에서 2만8천 달러 사이의 수입이 있는 350만 가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그미트 싱 NDP 대표는 노동자들의 최저 임금을 20달러로 인상할 것과 10일간의 유급 병가, 그리고 보육원 10달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싱 대표는 자유당이 육아 프로그램과 병가 지급을 약속했지만 기회가 있었음에도 이 법안을 통과시키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한편 캐나다 노동연맹 베 브루스케 대표는 이날 차기 정부가 사회 안전망과 직원 보호에 접근 권한을 줌으로써 노동자들을 더 잘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베 브루스케 대표는 선거 후 정부를 구성하는 누구든 임시 노동자들에게 캐나다 연금제도와 고용보험제도에 대한 접근권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연방정부 관리들이 현재 고용보험 제도를 재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임시 노동자들의 보험료와 급여를 어떻게 산정할 것인지, 누가 원조가 필요한지 등을 놓고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