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부, 기간 만료 운전면허증•건강카드 등 갱신 촉구

● CANADA 2021. 9. 3. 21:5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온타리오 주 정부는 운전 면허증, 차량 번호판 스티커, 건강 카드가 만료된 경우 반드시 갱신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주 정부는 9월1일 발표에서 운전면허증, 번호판 스티커, 온타리오 건강카드, 온타리오 포토카드 등은 2022년 2월28일까지 모두 갱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정부는 COVID-19가 한창 유행할 때 시민들에게 2020년 3월 이후까지 만료 기간이 연장될 것이므로 갱신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었다.
캐롤라인 멀로니 교통부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온타리오 주민의 약 17%가 갱신을 미루고 있는데, 해당자들은 온라인으로 미리 갱신할 것을 강력히 권장한다"고 말하고 “운전자 및 차량 소유자는 업무, 서비스 및 여행에 대한 액세스, 도로 안전 유지에 대한 최신 문서를 보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주 정부는 중형 상용차 소유자들은 2021년 12월31일까지 차량 유효성을 확인하고 갱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운전 초보 면허 소지자(등급 G1, G2, M1 또는 M2)는 2022년 12월31일까지 운전면허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연장 유효 기간 동안 갱신하지 않은 사람은 당해 연도 갱신 수수료 외에 전년도 사용료까지 납부해야 한다.
온타리오 주는 이 같은 독려와 함께 시니어 운전자를 포함해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운전면허를 갱신할 수 있도록 일시적으로 온라인 갱신을 가능하게 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