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SDG 달성 팝업 캠페인 참여…"인류 미래 달렸다"

● COREA 2021. 9. 18. 12:5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팝업 캠페인에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SDG 달성에 인류의 미래가 달려있다"며 "보다 나은 회복과 2030 SDG 달성 약속 이행을 위해 국제사회는 즉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약속 이행을 다짐하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여러분도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9일 출국하는 문 대통령은 20일(미국 현지시간) 오전 유엔 'SDG 모멘트' 개최 세션에 참석, 빈곤 등 당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호소할 예정이다.

 

이 회의에는 문 대통령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방탄소년단(BTS)도 나란히 참석한다.

 

문대통령, 5년 연속 유엔총회 참석차 방미

 유엔 기조연설서 '국제연대·한반도평화' 강조

 BTS와 함께 'SDG 모멘트' 행사…귀국길 하와이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9월 24일 오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9일 출국한다.

 

2017년 취임 이후 5년 연속 유엔총회 참석이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최 세션 참석으로 유엔총회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 초청된 유일한 정상이다.

 

이 회의에는 문 대통령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방탄소년단(BTS)도 나란히 참석해 빈곤 등 당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호소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기후변화에 맞서는 포용적 회복 비전, 나아가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올해로 남북 유엔 동시 가입 30주년을 맞은 만큼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새로운 구상이나 제안을 제시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나아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을지도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대화와 협력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 기간 슬로베니아, 베트남 정상 등과도 각각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또 문 대통령은 21일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를 만나고, 한미 백신협력 협약 체결식에 참석한다. 한미 간 백신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하기 위한 행보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방문 일정을 마친 뒤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 오는 22일 개최되는 한국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에 참석한다. 해외에서 열리는 유해 인수식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책임 의지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