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손준성 등 소환 시기만 남아

● COREA 2021. 9. 22. 17:0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검, 실명 판결문 열람 검사 곧 조사

공수처, 연휴때 압수물 분석에 집중

 

 서울중앙지검 전경.

 

범여권 인사와 언론인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추석 연휴 압수물 분석을 상당 부분 마친 뒤 주요 관련자 조사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22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최창민)는 연휴 동안 지난 16일 임의 제출 형식으로 확보한 대검찰청 감찰부의 감찰 자료를 분석하는 데 주력했다고 한다. 앞서 감찰부는 9월 초부터 2주간 고발장 전송자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지난해 3~4월 업무 내용과 카카오톡 등 메신저 대화 상대방 등을 복구하는 데 주력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런 내용을 바탕으로 지난해 4월3일 텔레그램 메시지로 국민의힘 쪽에 전송된 실명 판결문을 형사사법정보시스템(킥스)을 통해 열람한 검찰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에 곧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주변 조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핵심인 손준성 검사 및 고발장 전송 즈음 손 검사와 집중적으로 연락한 검사 등에 대한 조사로 넘어가는 수순을 밟게 된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도 연휴 기간 압수물 분석과 디지털 포렌식에 주로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지난 10일 손준성 검사 사무실과 집 등을 압수수색해 스마트폰과 태블릿 피시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검찰보다 수사 범위가 넓은 공수처는 물증 분석 등이 끝나는 대로 손준성 검사 등 주요 관계자를 불러 고발장 작성과 전송에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게 된다. 공수처는 주요 관련자 조사를 묻는 질문에 “(추석 연휴 전과) 크게 변동사항은 없다”고 했다.

 

한편 지난 1월 출범한 공수처는 다음달 12일 첫 국정감사를 받는다.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발 사주 의혹 사건으로 입건한 만큼 수사 적정성 등을 두고 국민의힘 쪽에서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국정감사에는 김진욱 공수처장, 여운국 차장,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최석규 부장검사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전광준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