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교회, 노승환 목사 송별예배 드려...고별설교

● 교회소식 2021. 10. 9. 13:4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50대 노 목사 "교회 주인노릇을 할까 두려워’ 교회 떠나기로 결심"

 "‘지나고 보니 오직 예수만 거기 계셨다’ 고백하는 우리 모두 되길" 

 

 

담임목사로 15년을 바라보면서 ‘교회의 주인노릇을 할까 두려워’교회를 떠나기로 결심한 50대 목회자가 고별설교를 하고 성도들과 석별의 정을 나누며 아름다운 모습으로 퇴장했다.

 

밀알교회(405 Gordon Baker Rd. M2H 2S6)는 10월 3일 주일 노승환 담임목사 송별예배를 드렸다. 노 목사(51)는 지난 7월 목회서신을 통해 “시간이 지날수록 밀알교회 주인노릇 하고픈 마음이 강해지고 있는 제 자신을 너무 잘 알기에 교회가 안정되고 평안하여 적당할 때 자리를 옮겨 줘야지 하는 마음을 먹고 있었다”며 전격 사임을 발표하고 올해 연말에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었다.

이날 예배는 노승환 목사가 고별설교를 하고 송별식이 진행됐다.

 

노 목사는‘예수만이 거기에 계셨다’(눅 9:28~36)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예수 그리스도가 오시고 난 후에는 모세의 율법도 선지자 엘리야도 다 물러가야 함을 말씀해 주신다”고 본문을 전한 노 목사는 “하나님께 한 때 쓰임 받았다고 머물러 있어서는 안되며, 예수님만 계셔야 하는데, 우리는 예수는 온데 간 데가 없고 사람만 보이는 경우를 너무 자주 본다. 예수님이 예루살렘에서 이루실 엑소더스 사역, 십자가 부활과 재림으로 완성될 하나님 나라 영광을 소망하며 오직 예수님만 보이기를 소망한다”고 말씀을 주었다.

 

노 목사는 이어 자신의 사임을 언급,“부임 설교든 고별 설교든 ‘It’s not about You”, 곧 설교하는 자가 주인공이 아니고 예수님만 보여야 한다. 제가 왔던 자리에 저 말고 예수님만 계셔야 한다고 믿는다.”면서 “지난 14년 반 밀알교회 목회에서 공과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공이 있다면 감춰주시고 영광을 예수님이 받으시며, 과가 있다면 저의 부족함을 용서해 주시고, 혹시 상처나 어려움이 있으셨다면 너그러움으로 품어주시기 바란다”고 성도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또 “최선을 다했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예수님을 알리는 도구로만 쓰임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진심이었다”고 회고하고 “예수님 십자가의 도는 화려하고 찬란하게 보석이 장식되거나 금면류관을 쓰는 십자가가 아니며 주님 가신 길은 많은 고난과 사람들에게 배척받아 죽임당한 길임을 전하려 했고, 기독교가 낮아지고 포기하고 베푸는 종교임을 목회 가운데 보이려고, 부족하지만 나름 애쓰며 선포하려고 노력했다”면서 “그렇게 전하려고 한 예수님이 본문 말씀처럼 하나님께서 ‘내가 택한 자’라고 하신 그 분이 맞다면 모든 것이 안개처럼 사라지고 예수님만 거기 계시는 놀라운 일이 앞으로 이 밀알교회에, 또한 저의 여정 가운데에도 함께 하시리라 믿는다. ‘지나고 보니 오직 예수만 거기 계셨다’고 고백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간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설교에 이어 송별식은 노성진 집사의 축복송 ‘때로는 너의 앞에’에 이어 정영자 권사가 성도들을 대표해 감사선물을 전하고 눈물을 보이며 노 목사 내외를 힘껏 포옹했다. 또 박정길 장로는 감사의 글을 낭독,“목사님은 부임 이후 2년여 만에 새 성전 건축을 마쳤는데, 다른 목회자들처럼 성도를 늘리는 부흥을 도모하는 게 아니라 분립개척으로 두 교회를 세우셨다”고 회고하고 “이에 안정되어 전통을 세워갈 줄 알았는데 갑자기 가신다니 서운하고 배신감도 들지만 그동안 베푸신 노고에 감사드리며, 하나님의 축복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한다”고 아쉬움을 담아 축원을 전했다. 이어 임명락 장로는 성도들의 이름으로 감사패를, 성도들을 꽃다발을 안겨주었다.

노승환 목사는 감사인사에서 “과분하고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어디를 가든지 밀알교회를 마음의 첫사랑으로 간직하며 기도하겠다. 성도님들도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안올거야, 그 사람’이라는 시를 두어 줄 읽고는 “밀알교회에 두었던 재 마음이 제 자리를 찾아오려면 한참 걸릴 것 같다”며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쏟았다. 노 목사 부부는 재임 중의 사역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는 가운데‘은혜’를 듀엣으로 부르며 성도들과 석별의 아쉬움 속에 은혜를 나눴다.

 

지난 2007년 부임해 14년여를 시무한 노 목사는 목회현장을 떠나 오는 12월까지 안식을 갖으며 당회장 역할을 계속하다 올해 연말 교회를 떠나 미국 동부지역의 새 사역지 교회에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 문의: 416-226-419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