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협 이홍정 총무 “노태우 영결식 참여는 중대한 잘못” 사과

● 교회소식 2021. 11. 4. 13:3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이 목사 “5·18 광주의 마음 헤아리지 못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가 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 참석 기도와 관련해 사과를 하고 있다.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에 참석하고 추모기도에서 ‘사죄’를 언급해 교계 단체들의 비판에 직면했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4일 공식 사과했다.

 

이 총무는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로서, (5·18) 가해자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영결식에 참여한 것은, 5·18 광주의 마음을 중심에 두고 사고하지 못한 중대한 잘못이었다”고 사죄했다.

 

그는 “비록 저에게 공적으로 부여된 기회를 선용해, 가해자의 죽음의 자리에서 시대를 향한 유의미한 메시지를 기도에 담아내고자 했으나 그 모든 것을 차치하고 저의 참여 자체가 역사의식의 본질로부터 이탈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용서를 구했다.

 

이 총무는 “5·18 광주의 마음은 국가장에 반대했고, 고인이 가족을 통해 남긴 사죄의 마음은 용서와 화해를 이끌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것이었다”며 “제 기도 속에 사회적 화합에 대한 바람은 진실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역사적 정당성과 현실성을 얻기에 부적절한 표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국가장 참여는 전적으로 5·18 광주의 마음을 우선적으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이라며 “이로 인해 5·18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이 받은 마음의 상처를 제 마음에 다시 새기며 그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교계의 사퇴 요구와 관련해 “이제 곧 열릴 정기총회의 결정 앞에 사심 없이 겸허히 맡기겠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오는 22일 정기총회를 열어 이 총무 연임 여부 등을 결정한다.

 

이 총무는 지난달 30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이 남긴 사죄의 마음을 가슴에 새기겠다”는 내용의 추모기도를 했다가 교계로부터 ‘고인이 사죄한 적이 없는데도 사죄한 것처럼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조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