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내 불법선거운동 자정 ‘공명선거감시센터’ 떴다

● 교회소식 2021. 11. 15. 16:1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대화 · 기도 · 투표’ 캠페인

 

 15일 서울 종로5가 기독교회관에서 기독교윤리실천 관계자들이 공명선거센터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윤실 제공

 

개신교 엔지오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은 15일 20대 대통령 선거기간 동안 ‘공명선거감시센터’(본부장 이상민)를 통해 교회 내 불법선거운동을 감시하고, 위반사례를 수집해 공개적으로 경고하기로 했다.

 

기윤실은 이날 서울 종로5가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후보자와 관계된 허위사실이나 지지·비난이 담긴 글을 작성·유포하는 등 불법선거운동을 반복하면 직접 선관위와 검찰에 고발해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직선거법을 준수하고 깨끗한 선거문화를 만드는 데 동참할 수 있도록 ‘교회가 지켜야 하는 공직선거법’ 포스터, 일문일답 영상을 제작해 교회, 신도들에게 배포하기로 했다.

 

기윤실은 ‘대화(Talk)·기도(Pray)·투표(Vote)’의 약자인 ‘티피브이(TPV) 캠페인’을 통해 교회 신도들이 선거와 후보, 정책에 대한 대화를 하고, 대한민국이 갈 방향을 위한 기도도 하면서 투표에 꼭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윤실은 “개신교가 정직과 성실로 선거에 참여하고 아름다운 민주사회의 일원이 되어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 만들기에 앞장서 달아라”고 요청했다. 조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