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조선인 강제동원 ‘사도광산’ 세계유산 후보로 추천하나

● WORLD 2021. 11. 23. 13:0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문화심의회, 단독 후보로 심의

조선인 1200여명 강제동원 지우기 가능성

 

일본 니가타현 ‘사도광산’ 모습. 누리집 갈무리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들이 ‘강제동원’됐던 니가타현 ‘사도광산’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록 후보로 추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2015년 하시마(군함도) 등재 때처럼 역사 왜곡 논란이 재연될 것으로 우려된다.

 

23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을 보면, 일본 문화심의회가 지난 8월부터 2023년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위한 후보 선정을 시작한 뒤 현재까지 검토 중인 대상이 사도광산 한곳뿐이다. 문화심의회는 올해 안에 사도광산을 후보로 추천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도광산이 후보로 확정되면 일본 정부는 내년 2월1일까지 유네스코에 추천서를 제출하게 된다. 등재 여부는 유네스코 자문기관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이코모스, ICOMOS) 심사와 권고를 거쳐 2023년에 결정된다.

 

니가타현과 사도시는 2015년부터 세계문화유산 후보 선정을 위해 공을 들였으나 경쟁에 밀려 번번이 실패했다. 이번에는 단독으로 심사를 받고 있어, 어느 때보다 가능성이 높다.

 

니가타현 앞바다에 자리한 사도섬에 있는 사도광산은 에도 시대부터 금광으로 유명했다. 태평양전쟁 시기엔 금뿐만 아니라 구리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활용됐다. 특히, 미쓰비시광업이 운영했던 광산에는 조선인들이 대거 동원된 것으로 확인된다.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보고서(2019년)를 보면, 전쟁 기간 중 사도광산에 최대 1200여명의 조선인이 강제동원된 것으로 추정된다. 보고서는 사도광산 관련 조선인 명부 2종과 신문기사, 구술기록, 공안당국의 문서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강제로 동원된 조선인들은 탈출을 시도했고, 회사 쪽은 경찰과 직업소개소 등 색출 시스템을 가동해 잡아들이고 탈출자에 대해 폭행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또 “사도광산의 경우 (군함도 등과 달리) 조선인 광부 이외 타국의 피해자를 찾을 수 없고, 일본 현지의 시민단체도 없다”며 일본의 “세계유산 등재 시도에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한국정부, '조선인 노역' 일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동향 주시"

 

세계유산등재 노리는 일본 사도 광산=2021년 8월 19일 일본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시에 있는 '사도시마노킨잔'(佐渡島の金山·이하 '사도 광산'으로 표기)의 도유(道遊)갱 내부에 조명이 밝혀져 있다. 일본 니가타현과 사도시가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며 일본 문화심의회가 일본 후보를 선정하기 위해 현재 심사 중이다. 2023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일본 문화청에 추천서가 제출된 대상물은 사도 광산뿐이라서 이들 문화재가 일본 후보로 추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 노동자가 다수 동원된 강제 노역 현장이기도 하다.

 

한국정부는 일본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후보로 추천할 가능성과 관련해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3일 "(사도 광산에 대한) 등재 추진이 아직 일본 국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에도(江戶)시대 금광으로 유명했던 사도 광산은 태평양 전쟁이 본격화한 후 구리, 철, 아연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주로 활용됐고, 조선인 노무자가 대거 동원됐다.

 

일본 문화청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목표로 할 일본 후보로 니가타현의 '사도시마노킨잔'(佐渡島の金山·'사도 광산'으로 표기)을 추천할지 문화심의회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은 한 국가당 1년에 1건만 할 수 있으며, 이번에 일본 측에서 추천을 검토하는 대상은 사도 광산뿐이다.

 

단독 후보로 검토되는 만큼 실제 추천될 가능성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도 후보 결정이 상당히 유력한 것으로 보고 추이를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도 광산이 후보로 결정될 경우 일본 정부는 내년 2월께 유네스코에 정식으로 신청서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 움직임을 본격화하면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

 

일본은 앞서 하시마(端島) 탄광을 비롯해 조선인들이 과거 강제노역한 메이지시대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해 한국의 거센 반발을 샀다.

 

한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 끝에 일본은 2015년 세계유산 등재 현장에서 메이지 산업혁명유산에서 조선인 강제노역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