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세계 경제대통령' 차기 연준 의장에 파월 유임 결정

● WORLD 2021. 11. 22. 12:32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전염병 대유행 이후 성과 신뢰…"정책 연속성 유지에 무게 둔 결정" 평가

여야 고른 지지 청문회 통과 무난 예상…부의장엔 '진보파' 브레이너드 지명

 

 연준 의장 유임된 파월 의장

 

'세계의 경제 대통령'으로 불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차기 의장에 현직인 제롬 파월(68) 의장의 유임이 결정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파월 의장을 차기 의장에 지명한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내년 2월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파월과 함께 연준 의장 후보로 꼽혔던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연준 부의장에 지명됐다.

 

파월 의장이 금융 정책에서 상대적으로 온건파적 이미지라면 브레이너드 지명자는 진보적 성향이 강한 인사로 분류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금융 감독을 담당하는 연준 부의장과 2명의 연준 이사 자리에 대해서는 다음달 초 지명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취임 후 지난 10개월간 괄목할 만한 진전을 이뤘다며 이는 파월 의장과 연준이 전염병 대유행의 충격을 완화하고 미국 경제를 제 궤도로 올리기 위해 취한 결단성 있는 조처의 증거라고 말했다.

 

또 "파월 의장은 현대사에서 가장 큰 경기침체, 연준 독립성에 대한 공격 등 전례 없는 도전을 받는 기간에 변함없는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신뢰를 보냈다.

 

파월 의장은 조지 H.W. 부시 행정부 때 재무부 차관보와 차관을 지냈다.

 

2011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연준 이사에 올랐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2018년 2월부터 연준 의장을 맡았다.

 

파월 의장은 재임 기간 자신을 지명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준에 금리 인하를 노골적으로 요구하는 등 행태로 인해 종종 마찰을 빚었다.

 

그러나 미국이 작년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으로 인해 급격한 경기침체에 빠지자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으로 낮추는 등 과감한 통화 완화 정책으로 전염병 대유행 극복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광범위한 지지를 받아 일찌감치 차기 연준 의장 1순위 후보로 꼽혔다.

 

AP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물가 급등이 가계 부담을 지우고 경기 회복의 리스크를 키우는 와중에 업무 연속성과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감안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염병 대유행의 여파가 계속되고 30년만에 가장 빠른 인플레이션으로 씨름하는 가운데 중앙은행의 정책 일관성을 유지하려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여야의 고른 지지를 받는 파월 의장의 청문회 통과가 무난한 반면 진보 성향인 브레이너드 지명자는 공화당의 반대에 직면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