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구유에 누이신 아기 예수

● 칼럼 2021. 12. 29. 13:57 Posted by 시사한매니져

[기쁨과 소망] 구유에 누이신 아기 예수

 

송만빈 노스욕 한인교회 담임목사

 

   

    옛날 옛적에, 앞을 못 보는 한 남자가 살았습니다. 그의 유일한 소원은 “한 번이라도 눈을 뜰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원이었는데요. 어느날 이 사연을 부엉이 한 마리가 듣고는 이 사람을 찾아왔습니다. 그리고는 다음과 같은 파격적인 제안을 합니다.

“아저씨, 난 아저씨의 사연을 듣고 아저씨를 도울 수 있을 것 같아서 찾아왔어요. 나는 밤에만 활동하니까 낮에는 눈이 필요 없어요. 따라서 낮 동안에는 내 눈을 빌려 드릴 수 있어요. 그러나 밤에는 내 눈을 꼭 돌려주셔야 돼요.”

시각장애인은 부엉이의 제안이 믿겨지진 않았지만, 밑져야 본전이라는 마음으로 이 제안을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눈을 떠보니 정말로 모든 것이 보이는 거예요. 평생 소원이 이루어졌다는 것을 알게 된 그는 팔짝팔짝 뛰며 눈을 빌려준 부엉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그 날 이후로 부엉이와 함께 살며, 낮에는 그가 활동을 하고, 밤에는 부엉이가 활동을 합니다. 그런데 몇 일이 채 지나지 않아서 시각 장애인에게 이런 마음이 생깁니다.

“부엉이와 눈을 함께 쓰는 바보가 이 세상에 어디 있나?”  그래서 부엉이가 잠든 낮에 먼 곳으로 도망을 갑니다. 이제 밤이고 낮이고 마음껏 활동할 수 있게 된 그는 자유를 만끽합니다. 하지만 하루 하루 지날수록 이상하게도 그의 시력이 점점 나빠집니다.  그리고 결국에는 아무 것도 볼 수 없게 됩니다.

 

시각 장애인은 힘겹게 부엉이가 있는 집으로 돌아옵니다. 돌아온 그를 보며 부엉이가 이렇게 말합니다. “아저씨! 왜 나를 버리고 도망을 가셨어요. 아저씨가 떠난 이후 눈이 없어서 밤에 사냥을 못했고 그래서 굶고 있었어요. 그 결과 내 눈도 기운을 잃은 거구요.” 가엾은 부엉이는 이 말을 마치고는 숨을 거두고 맙니다. 시각 장애인은 자기 잘못을 후회하며 엉엉 울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욕심 때문에 망했습니다.

 

    올 한해 역시 작년과 똑같이 코비드 19가 우리 삶을 지배했습니다. 일년 내내 마스크를 써야 했고 외출을 자제해야 했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사경을 헤맸고 수많은 인명이 희생되었습니다. 다행히 백신이 나오는 바람에 코비드 19가 진정되어 가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등장한 이후 another wave를 맞이하였고, 12월 들어 확진자 수가 연일 기록을 갈아치웁니다. 이 추세라면 올 겨울에도 또다른 봉쇄 조치가 내려질지 모릅니다. 화이자는 코로나 19가 2024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이 예측이 맞다면 내년 겨울 그리고 내후년 겨울도 암울합니다.

 

전쟁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언제 끝날지도 모릅니다. 이 전쟁에서 변이에 능숙한 적군도 큰 문제이지만, 우리 인간의 욕심이 더 큰 문제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백신이 남아돌아 폐기하는 부자나라들이 있는 반면, 백신이 없어서 접종률이 한자리 숫자에 머무는 가난한 나라들이 여럿 있다는 것, 그리고 그 가난한 나라들이 새로운 변이의 배양지가 되어서 변이 바이러스를 전세계로 퍼뜨리는 것, 궁극적으로 인간의 이기심과 욕심이 빚어낸 결과는 아닐까요?

 

   우리 주님 이 땅에 오신 성탄절입니다. 주님은 웅장한 궁궐이 아닌 허름한 마굿간에서 태어나셨습니다. 만왕의 왕께서 황금 요람에 누이셔도 부족한데, 낮고 낮은 말 구유에 누이셨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하늘의 영광과 땅 위의 평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성탄의 의미를 되찾았으면 합니다. 주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그 마음을 품었으면 합니다. 욕심은 우리를 망하게 하지만, 낮아짐은 우리에게 영광과 평화를 가져다 줄 겁니다.

“너희가 가서 강보에 싸여 구유에 뉘어 있는 아기를 보리니 이것이 너희에게 표적이니라 (눅 2: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