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이후 9개년 모두 역대 10위권

해수면 상승 원인 해양 열용량은 1위

 

그리스 수도 아테네 북부 아피드네스에서 지난해 8월6일 소방대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산불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 당국은 섭씨 40도를 넘는 폭염과 강한 바람을 타고 그리스 전역에서 크고 작은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자 최고 등급의 산불 경보를 발령했다. 연합뉴스

 

2021년은 역사상 여섯번째로 ‘더운 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세계 인구의 4분의 1가량은 역대 가장 뜨거운 해를 경험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노아) 산하 국립환경정보센터(NCEI)는 14일(한국시각) “2021년의 세계 연평균기온이 1880년 관측 시작 이래 142년 동안 여섯번째로 높았다”고 밝혔다. 또 미국 비영리 환경과학단체인 버클리 어스는 “지난해 25개 국가에서 역대 연평균기온 최고 기록이 세워져 18억명이 가장 더운 해를 겪었다”고 밝혔다.

 

                    자료=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2005년도 2013년과 동률로 10위이다.

 

지난해 세계 지표면과 해수면 평균온도는 20세기 평균보다 0.84도, 산업혁명 이전 대비 1.1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구는 1977년 이래 45년 동안 연속으로 20세기 평균보다 높은 기온을 유지하고 있다. 또 역사상 가장 뜨거운 해 10개 해에서 9위인 2010년을 빼면 나머지는 2013년 이후 연도가 모두 차지했다.

 

북반구 평균기온은 역대 6위이지만 육지만 놓고 보면 2016년과 2020년 다음으로 역대 3위이다.

 

미국 항공우주국(나사)은 지난해 세계 연평균기온을 노아와 마찬가지로 역대 6위로 분석했으며, 유럽연합의 코페르니쿠스기후변화서비스(CCCS)는 역대 5위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세계 연평균기온은 1977년 이래 20세기 평균보다 높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 제공

 

해양 상층부에 저장된 열량인 해양열용량은 기존 기록인 2020년을 넘어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해양열용량 또한 역대 7위가 모두 2015년 이후 세워졌다. 해양열용량은 해수면 상승의 요인이다.

 

미국 국립빙설데이터센터(NSIDC)는 지난해 북극 해빙 면적이 1979년 관측 이래 9번째로 작았다고 밝혔다. 해빙 면적 역시 2015년 이래 최근 7년이 역대 가장 작은 순위 10위 안에 들었다.

 

한편 우리나라의 지난해 연평균기온은 1973년 이래 2016년에 이어 역대 2위로 기록됐다. 이근영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