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서 3선 초과 제한 등 논의…당 일각서 중도확장 득 될지 의문도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송영길 대표와 최강욱 대표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 절차가 18일 마무리됐다.

 

양당 최고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합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합당을 결의했다.

 

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에게 "합당 방식은 흡수 합당"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열린민주당을 흡수하는 형태"라고 말했다.

 

당명은 '더불어민주당'으로 하고 '친조국' 인사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최고위원으로 합류한다.

 

이에 다음 전당대회까지 임시적으로 최고위원은 1명, 중앙위원 20명 이내, 전국대의원 100명 이내로 각각 늘리기로 했다.

 

탈당·징계 경력에 따른 경선 감산 규정은 대선 기여도에 따라 평가를 달리하는 특례를 적용하기로 했고, 선거 출마 희망자의 당직 사퇴 시한과 공천 기구 등은 최고위 의결로 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각 당이 5대5로 참여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국회의원 3선 초과 제한을 비롯한 정당 혁신 과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단순한 산술적 결합이 아니라 낡은 정치의 문법을 타파하는 창조적 파괴와 혁신적 통합을 위해 양당이 논의한 혁신에 대한 모든 것을 정개특위를 통해 실천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민주·진보 진영의 단결은 국민 명령이자 의무"라며 "집권당 안에서 개혁을 향한 시민의 염원을 가슴 깊이 새기며 마음과 자세를 새로이 해 선도국가 대한민국의 참된 민주주의 이끄는 등대와 쇄빙선 역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 당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여권 대통합을 강조하면서 본격적인 합당을 추진, 지난달 26일 당 대 당 통합에 합의 후 당원 투표 등 저마다 절차를 진행했다.

 

대선을 앞두고 민주·개혁 진영의 힘을 한군데로 모아야 한다는 것이 합당의 취지였지만, 중도·부동층이 이번 선거의 최대 승부처로 지목되는 상황에서 조국 사태 등에서 선명성을 앞장세워온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효과에 대한 물음표도 당 일각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민주당 출신인 손혜원·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해 탄생한 열린민주당은 이른바 위성정당 논란이 있었던 21대 총선을 한 달 앞둔 2020년 3월 비례대표 정당으로 만들어졌다.

 

그해 4월 총선에서 3석을 차지한 열린민주당은 이날 민주당에 흡수 합당되면서 창당 1년 10개월여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연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