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21일-23일 ‘제자들(Disciples)’ 주제로 열려

 

 

밀알교회(담임 박형일 목사)는 10월21일부터 23일 주일까지 노진준 목사(PCM공동대표: 사진)를 강사로 2022 가을 부흥회를 열어 성도들이 큰 은혜를 나눴다.

‘제자들(Disciples)’이라는 주제로 열린 부흥회에서 노 목사는 21일 저녁 ‘세상에 있는 자들’(엡 1:1~2)이라는 제목의 첫 설교를 시작으로, 22일 저녁 ‘은혜를 입은 자들’(엡 1:3~14), 주일인 23일은 오전 8시30분 1~3부 예배에서 ‘세상에 속하지 않은 자들’(계 11:15~19)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주일 설교에서 노진준 목사는 “기독교와 교인들이 세상의 비판과 조롱의 대상이 되는 것은 교회와 교인들이 못돼서가 아니라 ‘다르지 않다, 너무 똑같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세상에 살지만 세상에 속하지 않아야 할 성도들의 삶과 신앙을 깨우쳤다.

노 목사는 “살아계신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으며 하늘에 소망을 두고 살아간다고 하는 성도들이 어느 하나 조금도 손해 보거나 양보하지 않으려고 다투고, 재물과 권력을 쫓으며 ‘내 자녀만 잘돼야 한다’고 발버둥치는 모습, 그러면서 기도하고 간구해서 입에 넣어야 ‘응답해 주셨다’고 만족해 하는 모습들이 하나님께 소망을 둔 모습일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두렵고 떨리는 세상에 살며 힘들고 병들고 핍박을 받는 환경이라 할지라도 슬퍼하지 않고, 혹은 넉넉하고 안정된 삶과 권세를 지녔다고 해도 기뻐하며 오만하지 않은 모습이 은혜입은 믿음의 사람들의 모습일 것”이라고 전했다. 노 목사는 이어 “작은 자나 큰 자나 은혜입은 믿음의 사람들로, 우리 삶을 주관하시며 동행하시고 신실하게 약속을 이행하시는 하나님 앞에 서있다는 고백과 감사, 그런 소망의 삶에 그리스도의 부활이 있음을 믿고 실천하며 사는 사람들이 바로 세상에 살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사람들의 모습이고 신앙”이라고 힘주어 상기시키며 구별된 신앙인의 삶을 역설했다. <문의: 416-226-4190 >

 

 

댓글을 달아 주세요